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익위, 납품비리 신고자에 역대 최고 11억 보상금 지급
입력 2015.07.21 (11:05) 정치
공기업 납품업체의 비리 의혹을 신고한 사람에게 11억 원대의 보상금이 지급됩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한국전력의 납품업체가 납품 원가를 부풀렸다는 의혹을 신고한 A씨에게 보상금 11억 6백여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2년 부패 신고자 보상제도가 도입된 이후 최고 보상액이었던 4억 5백여만 원을 경신한 것입니다.

납품업체 직원이었던 A씨는 2007년 11월 자신이 일하는 회사가 수입 면장을 허위 작성하는 수법으로 원가를 부풀렸다는 의혹을 권익위에 신고했고, 권익위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결과 신고 내용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전력은 납품업체가 부당 편취한 금액 263억여 원을 전액 환수했습니다.

권익위는 이번 보상금 지급으로 부패 신고가 활성화돼 우리 사회의 청렴도가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익위는 지금까지 266건의 부패 신고에 대해 총 82억 3천여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습니다.
  • 권익위, 납품비리 신고자에 역대 최고 11억 보상금 지급
    • 입력 2015-07-21 11:05:06
    정치
공기업 납품업체의 비리 의혹을 신고한 사람에게 11억 원대의 보상금이 지급됩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한국전력의 납품업체가 납품 원가를 부풀렸다는 의혹을 신고한 A씨에게 보상금 11억 6백여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2년 부패 신고자 보상제도가 도입된 이후 최고 보상액이었던 4억 5백여만 원을 경신한 것입니다.

납품업체 직원이었던 A씨는 2007년 11월 자신이 일하는 회사가 수입 면장을 허위 작성하는 수법으로 원가를 부풀렸다는 의혹을 권익위에 신고했고, 권익위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결과 신고 내용이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전력은 납품업체가 부당 편취한 금액 263억여 원을 전액 환수했습니다.

권익위는 이번 보상금 지급으로 부패 신고가 활성화돼 우리 사회의 청렴도가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익위는 지금까지 266건의 부패 신고에 대해 총 82억 3천여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