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몽준, FIFA 회장 선거 ‘출마’…후보군 윤곽
입력 2015.07.21 (11:51) 수정 2015.07.21 (11:52) 연합뉴스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21일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세계 축구 대통령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후보군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정 명예회장에 앞서 옛 브라질 축구스타 지코와 무사 빌리티 라이베리아 축구협회장이 이미 차기 FIFA 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역시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과 알리 요르단 왕자가 차기 회장 선거에서 정 명예회장의 실질적인 경쟁자로 거론된다.

플라티니 UEFA 회장은 아직 FIFA 회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지만, 유럽과 아시아, 남미,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 등이 플라티니 회장의 출마를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FIFA 회장 선거에서 제프 블라터 회장과 맞붙었다가 낙선한 알리 빈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 역시 출마가 점쳐진다.

그는 지난 20일 열린 집행위원회에 앞서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블라터 회장이 당장 떠나야 한다"며 "블라터 회장이 후임을 도모하고, 회장 선거를 관리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알리 왕자는 지난 5월 FIFA 회장 선거에서 1차 투표 결과 133-73으로 블라터 회장에 뒤진 것으로 나오자, 2차 투표를 앞두고 사퇴한 바 있다.

또 지난번 선거를 앞두고 중도 사퇴한 포르투갈 국가대표 출신 루이스 피구와 미카엘 판프라흐 네덜란드 축구협회장의 재출마도 예상된다.

특히, 블라터 회장이 올해까지 FIFA에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그의 지지를 등에 업은 인물이 등장할 가능성도 크다.

정 명예회장도 이에 대해 "블라터 회장이 40년간 사무총장과 회장으로 있는 동안 함께한 측근세력(clony)들도 모두 반성하고 그만둬야 한다"면서 "그들이 블라터 회장 사임 후 자신이 하겠다고 나오는 것은 정신을 못 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FIFA 차기 회장 후보자는 투표일 4개월 전인 10월 26일까지 출마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 신청하기 전까지는 후보군이 난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았던 제3의 인물이 등장할 수도 있고, 출마를 선언한 인물들 간에도 합종연횡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3개월여 뒤 출마 신청을 거친 실제 후보군이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들어가면 FIFA의 새로운 회장은 내년 2월26일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 정몽준, FIFA 회장 선거 ‘출마’…후보군 윤곽
    • 입력 2015-07-21 11:51:41
    • 수정2015-07-21 11:52:39
    연합뉴스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21일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세계 축구 대통령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후보군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정 명예회장에 앞서 옛 브라질 축구스타 지코와 무사 빌리티 라이베리아 축구협회장이 이미 차기 FIFA 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 역시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과 알리 요르단 왕자가 차기 회장 선거에서 정 명예회장의 실질적인 경쟁자로 거론된다.

플라티니 UEFA 회장은 아직 FIFA 회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지만, 유럽과 아시아, 남미,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 등이 플라티니 회장의 출마를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FIFA 회장 선거에서 제프 블라터 회장과 맞붙었다가 낙선한 알리 빈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 역시 출마가 점쳐진다.

그는 지난 20일 열린 집행위원회에 앞서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블라터 회장이 당장 떠나야 한다"며 "블라터 회장이 후임을 도모하고, 회장 선거를 관리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알리 왕자는 지난 5월 FIFA 회장 선거에서 1차 투표 결과 133-73으로 블라터 회장에 뒤진 것으로 나오자, 2차 투표를 앞두고 사퇴한 바 있다.

또 지난번 선거를 앞두고 중도 사퇴한 포르투갈 국가대표 출신 루이스 피구와 미카엘 판프라흐 네덜란드 축구협회장의 재출마도 예상된다.

특히, 블라터 회장이 올해까지 FIFA에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그의 지지를 등에 업은 인물이 등장할 가능성도 크다.

정 명예회장도 이에 대해 "블라터 회장이 40년간 사무총장과 회장으로 있는 동안 함께한 측근세력(clony)들도 모두 반성하고 그만둬야 한다"면서 "그들이 블라터 회장 사임 후 자신이 하겠다고 나오는 것은 정신을 못 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FIFA 차기 회장 후보자는 투표일 4개월 전인 10월 26일까지 출마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 신청하기 전까지는 후보군이 난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았던 제3의 인물이 등장할 수도 있고, 출마를 선언한 인물들 간에도 합종연횡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3개월여 뒤 출마 신청을 거친 실제 후보군이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들어가면 FIFA의 새로운 회장은 내년 2월26일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