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몽준, 내년 2월 26일 FIFA 회장 선거 ‘출마’
입력 2015.07.21 (12:25) 수정 2015.07.21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제축구연맹,FIFA가 사퇴 의사를 밝힌 블라터 현 회장의 뒤를 이을 새 회장 선거를 내년 2월에 치르기로 확정했습니다.

차기 회장이 누가 뽑힐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정몽준 전 피파 부회장은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집행위원회.

피파는 차기 회장을 뽑는 특별 총회 개최를 내년 2월 26일에 열겠다고 확정했습니다.

사퇴 의사를 밝힌 블라터 회장은 내년 선거에 후보로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블라터 (FIFA 회장)

당초 블라터는 연말 사퇴가 유력했지만, 내년 2월까지 회장직에 머물게 되면서 차기 회장 선거에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차기 회장 후보로는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 회장과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정몽준 축구협회 명예회장은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블라터는 집행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봉변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영국의 한 코미디언이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피파의 부패에 항의하는 뜻으로 가짜 지폐 뭉치를 뿌렸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정몽준, 내년 2월 26일 FIFA 회장 선거 ‘출마’
    • 입력 2015-07-21 12:27:35
    • 수정2015-07-21 13:10:20
    뉴스 12
<앵커 멘트>

국제축구연맹,FIFA가 사퇴 의사를 밝힌 블라터 현 회장의 뒤를 이을 새 회장 선거를 내년 2월에 치르기로 확정했습니다.

차기 회장이 누가 뽑힐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정몽준 전 피파 부회장은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집행위원회.

피파는 차기 회장을 뽑는 특별 총회 개최를 내년 2월 26일에 열겠다고 확정했습니다.

사퇴 의사를 밝힌 블라터 회장은 내년 선거에 후보로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블라터 (FIFA 회장)

당초 블라터는 연말 사퇴가 유력했지만, 내년 2월까지 회장직에 머물게 되면서 차기 회장 선거에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차기 회장 후보로는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 회장과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정몽준 축구협회 명예회장은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블라터는 집행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봉변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영국의 한 코미디언이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피파의 부패에 항의하는 뜻으로 가짜 지폐 뭉치를 뿌렸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