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PL 유니폼 스폰서료 3천900억 ‘신기록’
입력 2015.07.21 (13:20) 수정 2015.07.21 (13:20) 연합뉴스
가로 40㎝에 세로 20㎝… 넓이 800㎠ 공간의 가격은 무려 1천만 파운드(약 180억원).

전 세계로 시장을 확장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유니폼 스폰서료가 2억 파운드(약 3천600억원)를 넘어섰다.

영국 신문 미러는 21일(한국시간) EPL 디펜딩챔피언 첼시가 일본 기업 요코하마타이어와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면서 2015-2016시즌 프리미어리그 20개 클럽이 받는 스폰서료가 2억1천865만 파운드(약 3천940억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미어리그 클럽들이 받는 메인 스폰서료 총합이 한 시즌에 2억 파운드를 넘어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올시즌 스폰서료 총합은 지난 시즌의 1억9천135만 파운드(약 3천448억)에서 14%나 증가한 수치다. 독일 분데스리가 클럽들이 받는 1억100만 파운드의 두배에 달한다.

클럽당 평균을 내면 1천만 파운드다. 폭이 몇 뼘에 불과한 유니폼 가슴팍 좁은 공간에 기업 로고를 새겨주는 대신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이는 것이다.

메인 스폰서로부터 가장 많은 돈을 받은 구단은 역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였다.

올시즌 유니폼에 자동차 기업 시보레의 황금색 십자가 로고를 새기는 대가로 4천700만 파운드(약 846억원)를 받는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은퇴한 뒤 2013-2014시즌에는 7위, 2014-2015시즌에는 4위를 기록하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으나 맨유는 여전히 EPL 구단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는 클럽이다.

2위 첼시는 요코하마타이어로부터 올시즌 4천만 파운드(약 720억원)를 받게 됐다.

3위는 아스널-에미리트항공의 3천만 파운드, 4위는 리버풀-스탠다드차터드은행의 2천500만 파운드, 5위는 맨체스터시티-이티하드항공의 2천만 파운드였다.

여기에 토트넘 홋스퍼까지 6개 '빅클럽'이 스폰서 기업으로부터 받는 돈은 총액은 20개 클럽 스폰서료의 81%에 달했다. 벌어들이는 돈의 격차가 실력 이상으로 심한 셈이다.

올시즌 EPL로 승격한 본머스와 크리스탈팰리스는 스폰서료가 각 75만 파운드(약 13억원)로 공동 꼴찌를 기록했다.
  • EPL 유니폼 스폰서료 3천900억 ‘신기록’
    • 입력 2015-07-21 13:20:12
    • 수정2015-07-21 13:20:59
    연합뉴스
가로 40㎝에 세로 20㎝… 넓이 800㎠ 공간의 가격은 무려 1천만 파운드(약 180억원).

전 세계로 시장을 확장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유니폼 스폰서료가 2억 파운드(약 3천600억원)를 넘어섰다.

영국 신문 미러는 21일(한국시간) EPL 디펜딩챔피언 첼시가 일본 기업 요코하마타이어와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면서 2015-2016시즌 프리미어리그 20개 클럽이 받는 스폰서료가 2억1천865만 파운드(약 3천940억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미어리그 클럽들이 받는 메인 스폰서료 총합이 한 시즌에 2억 파운드를 넘어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올시즌 스폰서료 총합은 지난 시즌의 1억9천135만 파운드(약 3천448억)에서 14%나 증가한 수치다. 독일 분데스리가 클럽들이 받는 1억100만 파운드의 두배에 달한다.

클럽당 평균을 내면 1천만 파운드다. 폭이 몇 뼘에 불과한 유니폼 가슴팍 좁은 공간에 기업 로고를 새겨주는 대신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이는 것이다.

메인 스폰서로부터 가장 많은 돈을 받은 구단은 역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였다.

올시즌 유니폼에 자동차 기업 시보레의 황금색 십자가 로고를 새기는 대가로 4천700만 파운드(약 846억원)를 받는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은퇴한 뒤 2013-2014시즌에는 7위, 2014-2015시즌에는 4위를 기록하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으나 맨유는 여전히 EPL 구단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는 클럽이다.

2위 첼시는 요코하마타이어로부터 올시즌 4천만 파운드(약 720억원)를 받게 됐다.

3위는 아스널-에미리트항공의 3천만 파운드, 4위는 리버풀-스탠다드차터드은행의 2천500만 파운드, 5위는 맨체스터시티-이티하드항공의 2천만 파운드였다.

여기에 토트넘 홋스퍼까지 6개 '빅클럽'이 스폰서 기업으로부터 받는 돈은 총액은 20개 클럽 스폰서료의 81%에 달했다. 벌어들이는 돈의 격차가 실력 이상으로 심한 셈이다.

올시즌 EPL로 승격한 본머스와 크리스탈팰리스는 스폰서료가 각 75만 파운드(약 13억원)로 공동 꼴찌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