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을 때 TV 많이 볼수록 치매 위험 높아져”
입력 2015.07.21 (16:13) 국제
젊을 때 텔레비전을 너무 많이 보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노던캘리포니아 교육연구소 연구진이 생활 습관과 인지능력, 치매 발생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TV를 너무 많이 보거나 운동을 적게 한 사람은 중년 이후 인지 능력이 상당히 떨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 결과 TV를 많이 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인지 능력 평가에서 점수를 낮게 받을 위험성이 1.5% 높았고, TV를 많이 보면서 운동도 적게 하는 사람은 위험성이 두 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워싱턴DC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알츠하이머병학회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이 연구 결과는 18세부터 30세까지의 성인 3천247명을 25년 동안 추적 조사해 나왔습니다.
  • “젊을 때 TV 많이 볼수록 치매 위험 높아져”
    • 입력 2015-07-21 16:13:03
    국제
젊을 때 텔레비전을 너무 많이 보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노던캘리포니아 교육연구소 연구진이 생활 습관과 인지능력, 치매 발생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TV를 너무 많이 보거나 운동을 적게 한 사람은 중년 이후 인지 능력이 상당히 떨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 결과 TV를 많이 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인지 능력 평가에서 점수를 낮게 받을 위험성이 1.5% 높았고, TV를 많이 보면서 운동도 적게 하는 사람은 위험성이 두 배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워싱턴DC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알츠하이머병학회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이 연구 결과는 18세부터 30세까지의 성인 3천247명을 25년 동안 추적 조사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