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라인상 여성 혐오 남성, 실생활에선 루저”
입력 2015.07.21 (17:36) 수정 2015.07.21 (17:41) 사회
인터넷 공간에서 여성에 대한 혐오를 드러내는 남성들이 실생활에서는 문제가 있는 ‘사회적 패배자’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의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실린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게임에서 기술이 부족하거나 남들보다 능력이 떨어지는 남성일수록 여성을 비하하거나 괴롭히는 경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게임을 잘하는 남성은 대체로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친절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학의 마이클 카수모빅과 미국 마이애미 대학의 제프리 쿠스네코프는 인기 비디오 게임 '헤일로3'의 온라인 플레이 163라운드 동안 남녀 게이머들이 주고받은 대화를 관찰했다.

논문 저자인 카수모빅은 “헤일로3 같은 게임은 실생활에서의 행동을 거의 그대로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게임 ‘헤일로3’는 익명으로 참여할 수 있고 개인에 대한 규제가 거의 불가능하다. 또 참여자들은 몇 번 스쳐 지나갈 뿐, 다시 만나지 않기 때문에 상대에게 욕설을 쉽게 내뱉는다. 이 게임은 남성 참여 비율이 여성보다 월등히 높다.

하지만 최근 여성의 게임 참여가 늘어나면서 기존의 질서를 이루던 계층에 혼란이 생겼다. 가장 큰 위협을 느낀 것은 게임 순위에서 하위권에 머무는 남성들이다. 뛰어난 게임 실력으로 상위권을 차지하는 남성과 달리 하위권에 있는 남성들이 위협을 느낀다는 것이다.

카수모빅은 “남자들은 사회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공격성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며 “지위가 낮은 남성들이 여성을 적대시하는 것은 여성이 이룬 성과를 깔아뭉개서 기존 서열의 혼란을 막고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되찾으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20일(현지날짜)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게임 실력이 없는 남성들이 여성 게이머에게 욕설을 자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시 말해, 성차별주의자들은 말 그대로 루저(패배자)”라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와 관련한 최근 미국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퓨 리서치 조사결과, 인터넷 사용자의 40%가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남녀 모두 인터넷에서 괴롭힘을 경험하지만, 여성이 당하는 괴롭힘이 더 심하고, 성적 괴롭힘과 스토킹을 당하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 “온라인상 여성 혐오 남성, 실생활에선 루저”
    • 입력 2015-07-21 17:36:07
    • 수정2015-07-21 17:41:56
    사회
인터넷 공간에서 여성에 대한 혐오를 드러내는 남성들이 실생활에서는 문제가 있는 ‘사회적 패배자’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의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실린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게임에서 기술이 부족하거나 남들보다 능력이 떨어지는 남성일수록 여성을 비하하거나 괴롭히는 경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게임을 잘하는 남성은 대체로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친절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학의 마이클 카수모빅과 미국 마이애미 대학의 제프리 쿠스네코프는 인기 비디오 게임 '헤일로3'의 온라인 플레이 163라운드 동안 남녀 게이머들이 주고받은 대화를 관찰했다.

논문 저자인 카수모빅은 “헤일로3 같은 게임은 실생활에서의 행동을 거의 그대로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게임 ‘헤일로3’는 익명으로 참여할 수 있고 개인에 대한 규제가 거의 불가능하다. 또 참여자들은 몇 번 스쳐 지나갈 뿐, 다시 만나지 않기 때문에 상대에게 욕설을 쉽게 내뱉는다. 이 게임은 남성 참여 비율이 여성보다 월등히 높다.

하지만 최근 여성의 게임 참여가 늘어나면서 기존의 질서를 이루던 계층에 혼란이 생겼다. 가장 큰 위협을 느낀 것은 게임 순위에서 하위권에 머무는 남성들이다. 뛰어난 게임 실력으로 상위권을 차지하는 남성과 달리 하위권에 있는 남성들이 위협을 느낀다는 것이다.

카수모빅은 “남자들은 사회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공격성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며 “지위가 낮은 남성들이 여성을 적대시하는 것은 여성이 이룬 성과를 깔아뭉개서 기존 서열의 혼란을 막고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되찾으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20일(현지날짜)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게임 실력이 없는 남성들이 여성 게이머에게 욕설을 자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시 말해, 성차별주의자들은 말 그대로 루저(패배자)”라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와 관련한 최근 미국 퓨리서치센터 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퓨 리서치 조사결과, 인터넷 사용자의 40%가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남녀 모두 인터넷에서 괴롭힘을 경험하지만, 여성이 당하는 괴롭힘이 더 심하고, 성적 괴롭힘과 스토킹을 당하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