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앵무새 죽이기’ 속편 100만 부 돌파
입력 2015.07.21 (18:17) 수정 2015.07.21 (19: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현대 미국 소설의 고전, '앵무새 죽이기'의 후속작인 '파수꾼'이 55년 만에 출간됐는데요.

작가 하퍼 리의 두 번째 소설 '파수꾼'이 출간한 지 일주일 만에 미국과 캐나다에서 110만 부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습니다.

'앵무새 죽이기'는 미국의 인종 갈등 문제를 다뤄 전 세계에서 4천만 부 이상이 팔리고 퓰리처상을 받기도 했는데요.

후속작 '파수꾼'에서는 흑인 인권을 위해 싸운 완벽한 변호사 에티커스를 남부의 늙은 인종주의자로 탈바꿈시켜 논란을 불렀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앵무새 죽이기’ 속편 100만 부 돌파
    • 입력 2015-07-21 19:30:33
    • 수정2015-07-21 19:56:09
    글로벌24
<리포트>

현대 미국 소설의 고전, '앵무새 죽이기'의 후속작인 '파수꾼'이 55년 만에 출간됐는데요.

작가 하퍼 리의 두 번째 소설 '파수꾼'이 출간한 지 일주일 만에 미국과 캐나다에서 110만 부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습니다.

'앵무새 죽이기'는 미국의 인종 갈등 문제를 다뤄 전 세계에서 4천만 부 이상이 팔리고 퓰리처상을 받기도 했는데요.

후속작 '파수꾼'에서는 흑인 인권을 위해 싸운 완벽한 변호사 에티커스를 남부의 늙은 인종주의자로 탈바꿈시켜 논란을 불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