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밴헤켄 7이닝 무실점 ‘10승’…넥센, LG 제압
입력 2015.07.21 (21:37) 수정 2015.07.21 (22:31)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시즌 10승째를 거둔 '에이스' 앤디 밴헤켄의 호투를 앞세워 LG 트윈스를 제압했다.

넥센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전반기 8경기에서 6승 2패로 유독 LG에 강했던 넥센의 면모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도 이어졌다.

더욱이 선발투수는 지난해 20승 위업을 달성한 에이스 밴헤켄이었다.

밴헤켄은 7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1개만 허용하고 삼진은 6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틀어막고 시즌 10승째(4패)를 거뒀다.

LG는 올시즌 넥센과의 2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하며 잘 던졌던 우규민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성과를 보지 못했다.

우규민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2삼진 2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5패(4승)째를 떠안았다.

경기 초반에는 밴헤켄과 우규민의 호투 속에 0-0 침묵이 이어졌다.

양팀 타선에서 가장 먼저 안타를 터트린 선수는 넥센 김하성이다. 김하성은 3회초 우규민의 3구째 시속 139㎞ 직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다음타자 박동원도 중전 안타로 김하성을 3루로 보냈고, 고종욱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김하성을 홈으로 불러들이고 선취점을 냈다.

넥센은 6회말 선두타자 임병욱의 유격수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다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임병욱은 서건창의 희생번트에 2루를 밟고, 박병호의 좌전 안타에 홈을 밟아 1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넥센은 밴헤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잠시 불안감을 노출했다.

8회초 넥센 불펜 조상우는 볼넷에 이은 견제 실책으로 선두타자 문선재를 3루까지 보내고, 서상우에게도 볼넷을 던져 1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조기 투입된 넥센 마무리 손승락마저 정성훈에게 볼넷을 내줘 1사 만루가 됐다.

이후 넥센은 오지환에게 투수와 2루수, 유격수 사이에 애매하게 떨어진 내야안타를 허용해 1점을 잃었다. 그러나 다시 이어진 만루에서 이진영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잡으면서 리드를 유지했다.

위기를 넘긴 넥센은 9회초 LG 불펜 임정우의 난조로 얻은 1사 만루 기회에서 유재신이 좌측 담장을 때리는 2타점 2루타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9회말에도 등판한 손승락은 그대로 승리를 지키고 시즌 17세이브째를 올렸다.
  • 밴헤켄 7이닝 무실점 ‘10승’…넥센, LG 제압
    • 입력 2015-07-21 21:37:19
    • 수정2015-07-21 22:31:51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시즌 10승째를 거둔 '에이스' 앤디 밴헤켄의 호투를 앞세워 LG 트윈스를 제압했다.

넥센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전반기 8경기에서 6승 2패로 유독 LG에 강했던 넥센의 면모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도 이어졌다.

더욱이 선발투수는 지난해 20승 위업을 달성한 에이스 밴헤켄이었다.

밴헤켄은 7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1개만 허용하고 삼진은 6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틀어막고 시즌 10승째(4패)를 거뒀다.

LG는 올시즌 넥센과의 2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하며 잘 던졌던 우규민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성과를 보지 못했다.

우규민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2삼진 2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5패(4승)째를 떠안았다.

경기 초반에는 밴헤켄과 우규민의 호투 속에 0-0 침묵이 이어졌다.

양팀 타선에서 가장 먼저 안타를 터트린 선수는 넥센 김하성이다. 김하성은 3회초 우규민의 3구째 시속 139㎞ 직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다음타자 박동원도 중전 안타로 김하성을 3루로 보냈고, 고종욱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김하성을 홈으로 불러들이고 선취점을 냈다.

넥센은 6회말 선두타자 임병욱의 유격수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다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나갔다.

임병욱은 서건창의 희생번트에 2루를 밟고, 박병호의 좌전 안타에 홈을 밟아 1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넥센은 밴헤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잠시 불안감을 노출했다.

8회초 넥센 불펜 조상우는 볼넷에 이은 견제 실책으로 선두타자 문선재를 3루까지 보내고, 서상우에게도 볼넷을 던져 1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조기 투입된 넥센 마무리 손승락마저 정성훈에게 볼넷을 내줘 1사 만루가 됐다.

이후 넥센은 오지환에게 투수와 2루수, 유격수 사이에 애매하게 떨어진 내야안타를 허용해 1점을 잃었다. 그러나 다시 이어진 만루에서 이진영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잡으면서 리드를 유지했다.

위기를 넘긴 넥센은 9회초 LG 불펜 임정우의 난조로 얻은 1사 만루 기회에서 유재신이 좌측 담장을 때리는 2타점 2루타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9회말에도 등판한 손승락은 그대로 승리를 지키고 시즌 17세이브째를 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