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 당·정·청, 68일 만에 재개…노동개혁 등 현안 논의
입력 2015.07.22 (01:18) 수정 2015.07.22 (17:44)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합니다.

국회법 거부권 파동 등으로 회의가 중단된 지 68일 만에 재개되는 것입니다.

회의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황교안 국무총리,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해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 구성원 등 여권 수뇌부 12명이 참석합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 문제와 서비스발전기본법과 관광진흥법 등 경제활성화를 위한 6개 미처리 법안의 국회 처리 방안이 기본 의제로 다뤄집니다.

또 하반기 핵심 국정 과제인 노동개혁을 비롯한 공공과 노동 등 4대 부문 개혁 추진 방안과 함께 메르스 후속 방역대책,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과 범위 등이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7월 임시국회 최대 현안인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은 의제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거론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 고위 당·정·청, 68일 만에 재개…노동개혁 등 현안 논의
    • 입력 2015-07-22 01:18:32
    • 수정2015-07-22 17:44:06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합니다.

국회법 거부권 파동 등으로 회의가 중단된 지 68일 만에 재개되는 것입니다.

회의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황교안 국무총리,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해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 구성원 등 여권 수뇌부 12명이 참석합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 문제와 서비스발전기본법과 관광진흥법 등 경제활성화를 위한 6개 미처리 법안의 국회 처리 방안이 기본 의제로 다뤄집니다.

또 하반기 핵심 국정 과제인 노동개혁을 비롯한 공공과 노동 등 4대 부문 개혁 추진 방안과 함께 메르스 후속 방역대책,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과 범위 등이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7월 임시국회 최대 현안인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은 의제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거론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