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TV 선거 광고시장 규모 내년 5조 원 넘을 듯
입력 2015.07.22 (01:23) 수정 2015.07.22 (19:25) 국제
대통령선거를 1년여 앞둔 미국에서 내년 TV 정치광고 시장 규모가 5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칸타미디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미국에서 집행될 TV 정치광고 규모는 44억 달러, 우리돈 약 5조 790억 원으로 예상됐습니다.

이는 2012년 대선 때의 38억 달러보다 16%, 2008년 27억 5천만 달러보다 60% 가량 증가한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대선 후보나 선거운동 종사자들이 여전히 TV를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으로 여기기 때문이라고 풀이했습니다.
  • 미 TV 선거 광고시장 규모 내년 5조 원 넘을 듯
    • 입력 2015-07-22 01:23:01
    • 수정2015-07-22 19:25:51
    국제
대통령선거를 1년여 앞둔 미국에서 내년 TV 정치광고 시장 규모가 5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칸타미디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미국에서 집행될 TV 정치광고 규모는 44억 달러, 우리돈 약 5조 790억 원으로 예상됐습니다.

이는 2012년 대선 때의 38억 달러보다 16%, 2008년 27억 5천만 달러보다 60% 가량 증가한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대선 후보나 선거운동 종사자들이 여전히 TV를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으로 여기기 때문이라고 풀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