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이란 핵 합의 반대자 상당수가 이라크전 지지”
입력 2015.07.22 (04:09) 수정 2015.07.22 (19:25)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상당수가 이라크 전쟁을 지지했던 사람들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1일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협회 전국총회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과거 우리를 실패하게 만들었던 정책과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국가안보를 보호하기 위해 더 현명하고 책임 있게 상황을 풀어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 발표와 기자회견, 주례연설 등을 통해 이란 핵합의에 대한 찬반을 '전쟁이냐, 평화냐'의 선택으로 규정하며 핵합의를 적극 홍보하고 있습니다.
  • 오바마 “이란 핵 합의 반대자 상당수가 이라크전 지지”
    • 입력 2015-07-22 04:09:32
    • 수정2015-07-22 19:25:51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상당수가 이라크 전쟁을 지지했던 사람들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1일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협회 전국총회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과거 우리를 실패하게 만들었던 정책과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국가안보를 보호하기 위해 더 현명하고 책임 있게 상황을 풀어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 발표와 기자회견, 주례연설 등을 통해 이란 핵합의에 대한 찬반을 '전쟁이냐, 평화냐'의 선택으로 규정하며 핵합의를 적극 홍보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