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상반기 기업 직접금융 65조 원…회사채 발행액↑
입력 2015.07.22 (06:04) 수정 2015.07.22 (16:35) 경제
올해 상반기 회사채 발행액이 늘면서 기업이 직접금융으로 조달한 자금이 증가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기업 직접금융 조달 실적이 65조 7천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조 5천억 원 가량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식 발행 규모는 2조 2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4% 줄었지만, 회사채 발행액이 63조 4천억 원으로 15% 늘었습니다.

회사채의 58.5%는 운영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됐고 차환 자금이 32%, 시설 자금이 9.5%를 차지했습니다.

또 만기일이 5년을 초과하는 장기채의 비중은 34.5%로 1년 전보다 10.6%포인트 늘었습니다.

기업어음과 전단채 발행실적은 624조 5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0.5% 늘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증권사의 콜 차입이 전면 금지되면서 이를 대체하는 7일 이내 초단기 전단채의 발행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올 상반기 기업 직접금융 65조 원…회사채 발행액↑
    • 입력 2015-07-22 06:04:10
    • 수정2015-07-22 16:35:00
    경제
올해 상반기 회사채 발행액이 늘면서 기업이 직접금융으로 조달한 자금이 증가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기업 직접금융 조달 실적이 65조 7천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조 5천억 원 가량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식 발행 규모는 2조 2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4% 줄었지만, 회사채 발행액이 63조 4천억 원으로 15% 늘었습니다.

회사채의 58.5%는 운영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됐고 차환 자금이 32%, 시설 자금이 9.5%를 차지했습니다.

또 만기일이 5년을 초과하는 장기채의 비중은 34.5%로 1년 전보다 10.6%포인트 늘었습니다.

기업어음과 전단채 발행실적은 624조 5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0.5% 늘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증권사의 콜 차입이 전면 금지되면서 이를 대체하는 7일 이내 초단기 전단채의 발행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