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문건 유출’ 박지만 회장, 4번 불응 끝에 법정 출석
입력 2015.07.22 (06:17) 수정 2015.07.22 (08: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핵심 증인이지만, 네 차례 법정 출석을 거부했던 박지만 EG 회장이 어제 법원에 나왔습니다.

박 회장은 청와대 내부 문건을 받은 적도 없고 정치권력에 관심이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이던 박관천 경정과 조응천 전 비서관은 내부 문건 17건을 유출한 혐의로 올해 초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 회장에게 문건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 정부 비선 인사로 거론되던 정윤회 씨의 동향 등을 박 회장에게 알려,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려 했다는 겁니다.

법원은 박 회장의 증언이 재판에 꼭 필요하다며 네 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박 회장은 불응했습니다.

지난 14일 법원이 구인장까지 발부하자 결국, 어제 법정에 나왔습니다.

법원의 배려로 취재진과의 접촉 없이 법관 전용 통로를 통해 증인석에 섰습니다.

청와대 문건을 건네받았느냐는 검찰 측 신문에, 직접 문건을 받은 적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측근 전 모 씨가 가지고 온 한, 두개 문건 정도를 봤고, 파장을 일으킨 정윤회 씨 관련 문건은 특이한 문구가 있어 본 기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은 정치에 관심이 없다며, 조 전 비서관 등이 자신을 이용하려 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경정과 조 전 비서관에 대한 추가 신문을 거쳐 오는 9월 중순쯤 이번 사건의 결론을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청와대 문건 유출’ 박지만 회장, 4번 불응 끝에 법정 출석
    • 입력 2015-07-22 06:14:44
    • 수정2015-07-22 08:16: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핵심 증인이지만, 네 차례 법정 출석을 거부했던 박지만 EG 회장이 어제 법원에 나왔습니다.

박 회장은 청와대 내부 문건을 받은 적도 없고 정치권력에 관심이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이던 박관천 경정과 조응천 전 비서관은 내부 문건 17건을 유출한 혐의로 올해 초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 회장에게 문건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 정부 비선 인사로 거론되던 정윤회 씨의 동향 등을 박 회장에게 알려,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려 했다는 겁니다.

법원은 박 회장의 증언이 재판에 꼭 필요하다며 네 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박 회장은 불응했습니다.

지난 14일 법원이 구인장까지 발부하자 결국, 어제 법정에 나왔습니다.

법원의 배려로 취재진과의 접촉 없이 법관 전용 통로를 통해 증인석에 섰습니다.

청와대 문건을 건네받았느냐는 검찰 측 신문에, 직접 문건을 받은 적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측근 전 모 씨가 가지고 온 한, 두개 문건 정도를 봤고, 파장을 일으킨 정윤회 씨 관련 문건은 특이한 문구가 있어 본 기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은 정치에 관심이 없다며, 조 전 비서관 등이 자신을 이용하려 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경정과 조 전 비서관에 대한 추가 신문을 거쳐 오는 9월 중순쯤 이번 사건의 결론을 낼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