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폭염 속 차량 갇힌 아기 가까스로 구조
입력 2015.07.22 (07:27) 수정 2015.07.22 (08: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낮에 한 여성이 쇠막대로 자동차 유리창을 마구 내려칩니다.

마침내 유리창이 깨지고 차 안에 갇혀 있던 아기는 무사히 구조됐는데요. 이날 미국 캔자스 주는 섭씨 40도가 넘는 불볕더위로 조금만 늦었으면 큰일날 뻔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폭염 속 차량 갇힌 아기 가까스로 구조
    • 입력 2015-07-22 07:30:27
    • 수정2015-07-22 08:23:44
    뉴스광장
대낮에 한 여성이 쇠막대로 자동차 유리창을 마구 내려칩니다.

마침내 유리창이 깨지고 차 안에 갇혀 있던 아기는 무사히 구조됐는데요. 이날 미국 캔자스 주는 섭씨 40도가 넘는 불볕더위로 조금만 늦었으면 큰일날 뻔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