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뭄 여파로 일부 채소 가격 평년보다 높은 수준 이어져
입력 2015.07.22 (08:52) 경제
가뭄 여파로 일부 채소 가격이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기준으로 양파의 1㎏ 평균 도매가격이 천3백10원으로, 평년보다 64%, 지난달 평균보다는 31%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무 1개의 평균 도매가도 천5백1원으로 평년보다 35%가량 높았습니다.

대파의 1㎏ 도매가는 평년보다 44% 비싼 천7백50원이지만 지난달 평균보다는 다소 하락했습니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태풍과 장마로 대부분 지역에서 가뭄이 해갈돼 조만간 작황 회복과 함께 채소 가격도 안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 가뭄 여파로 일부 채소 가격 평년보다 높은 수준 이어져
    • 입력 2015-07-22 08:52:57
    경제
가뭄 여파로 일부 채소 가격이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기준으로 양파의 1㎏ 평균 도매가격이 천3백10원으로, 평년보다 64%, 지난달 평균보다는 31%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무 1개의 평균 도매가도 천5백1원으로 평년보다 35%가량 높았습니다.

대파의 1㎏ 도매가는 평년보다 44% 비싼 천7백50원이지만 지난달 평균보다는 다소 하락했습니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태풍과 장마로 대부분 지역에서 가뭄이 해갈돼 조만간 작황 회복과 함께 채소 가격도 안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