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회장 출마’ 정몽준, 지지호소 위해 미국행
입력 2015.07.22 (11:15) 수정 2015.07.22 (15:46)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의사를 밝힌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북중미 지역 인사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한다.

정 명예회장측 관계자는 22일 "정 명예회장이 23일 미국·캐나다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축구대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명예회장은 미국에 모인 북중미 지역의 축구계 인사들을 만나 FIFA 개혁과 '아시아 출신' FIFA회장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할 계획이다.

정 명예회장은 골드컵 관람 후 귀국한 뒤 공식 출마선언 일정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전 세계를 상대로 하는만큼 상징성 등을 감안해 이번 달이 지난 후 해외에서 출마발표를 할 계획"이라면서 "공약과 FIFA 개혁방안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FIFA회장 출마’ 정몽준, 지지호소 위해 미국행
    • 입력 2015-07-22 11:15:56
    • 수정2015-07-22 15:46:04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의사를 밝힌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북중미 지역 인사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한다.

정 명예회장측 관계자는 22일 "정 명예회장이 23일 미국·캐나다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축구대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명예회장은 미국에 모인 북중미 지역의 축구계 인사들을 만나 FIFA 개혁과 '아시아 출신' FIFA회장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할 계획이다.

정 명예회장은 골드컵 관람 후 귀국한 뒤 공식 출마선언 일정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전 세계를 상대로 하는만큼 상징성 등을 감안해 이번 달이 지난 후 해외에서 출마발표를 할 계획"이라면서 "공약과 FIFA 개혁방안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