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공화당 대선주자 트럼프, 막말에도 지지율 폭등
입력 2015.07.22 (12:30) 수정 2015.07.22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도널드 트럼프의 막말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지지율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거품이다 아니다, 보수가 희화화되고 있다, 말들이 많은 가운데, 공화당이 고민에 빠졌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6일 미국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후보,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 공화당 대선 예비후보)

같은 당 매케인 상원의원이 그의 발언을 비판하자 베트남전 때 5년 동안 포로로 잡혔던 이력을 조롱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매케인이 포로로 붙잡혔기 때문에 전쟁 영웅이라는데 나는 포로가 아닌 이들을 좋아한다."

당내에서조차 암덩어리다, 멍청이다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백악관까지 비판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일부 매체가 그의 뉴스를 연예면에 다루기로 하는 등 언론의 본격 검증이 시작됐지만 지지율은 24%까지 오르며 당내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보수 백인들의 속내를 시원한 직설화법으로 대변한 게 먹혀들었다는 평갑니다.

하지만 정작 공화당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그의 기행과 막말이 보수를 희화화 해서 결국 민주당에 반사이익을 안겨주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미 공화당 대선주자 트럼프, 막말에도 지지율 폭등
    • 입력 2015-07-22 12:32:06
    • 수정2015-07-22 12:58:38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도널드 트럼프의 막말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지지율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거품이다 아니다, 보수가 희화화되고 있다, 말들이 많은 가운데, 공화당이 고민에 빠졌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6일 미국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후보,

<녹취> 도널드 트럼프(미 공화당 대선 예비후보)

같은 당 매케인 상원의원이 그의 발언을 비판하자 베트남전 때 5년 동안 포로로 잡혔던 이력을 조롱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매케인이 포로로 붙잡혔기 때문에 전쟁 영웅이라는데 나는 포로가 아닌 이들을 좋아한다."

당내에서조차 암덩어리다, 멍청이다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백악관까지 비판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일부 매체가 그의 뉴스를 연예면에 다루기로 하는 등 언론의 본격 검증이 시작됐지만 지지율은 24%까지 오르며 당내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보수 백인들의 속내를 시원한 직설화법으로 대변한 게 먹혀들었다는 평갑니다.

하지만 정작 공화당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그의 기행과 막말이 보수를 희화화 해서 결국 민주당에 반사이익을 안겨주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