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경제] 그리스 국가신용등급 2단계 상향
입력 2015.07.22 (18:15) 수정 2015.07.22 (19:3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경제입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가 그리스의 국가 신용등급을 'CCC-'에서 'CCC+'로 2단계 올리고 신용등급 전망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습니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리콜사태를 촉발한 제너럴모터스의 차량 점화 스위치 결함에 따른 사망자가 최소 124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는 269명으로 집계됐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이 IBM에 투자했다가 실적부진으로 주가가 폭락해 7억 천만 달러,우리돈 8천 230억 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인 가정 연간 소득이 2천 7백여 만 원인 빈곤선 이하에 사는 미국 어린이 비율이 2013년 22%로 금융위기 때인 2008년의 18%보다 오히려 늘어났다고 미 케이시 재단이 연례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글로벌 경제였습니다.
  • [글로벌24 경제] 그리스 국가신용등급 2단계 상향
    • 입력 2015-07-22 19:10:04
    • 수정2015-07-22 19:32:32
    글로벌24
글로벌 경제입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가 그리스의 국가 신용등급을 'CCC-'에서 'CCC+'로 2단계 올리고 신용등급 전망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습니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리콜사태를 촉발한 제너럴모터스의 차량 점화 스위치 결함에 따른 사망자가 최소 124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는 269명으로 집계됐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이 IBM에 투자했다가 실적부진으로 주가가 폭락해 7억 천만 달러,우리돈 8천 230억 원의 손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인 가정 연간 소득이 2천 7백여 만 원인 빈곤선 이하에 사는 미국 어린이 비율이 2013년 22%로 금융위기 때인 2008년의 18%보다 오히려 늘어났다고 미 케이시 재단이 연례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글로벌 경제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