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쓰비시 “다른 나라 징용자에도 사과”…한국은 언급 없어
입력 2015.07.22 (20:19) 수정 2015.07.22 (20:21) 국제
일본 대기업 미쓰비시가 태평양 전쟁 당시 강제노동에 징용된 전쟁포로 가운데 미군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의 포로들에게도 사과 의사를 밝혔습니다.

미쓰비시 유키오 이사는 영국과 네덜란드, 호주의 전쟁포로에게도 앞서 미군 피해자들에게 한 것처럼 똑같이 사과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유키오 이사는 또 중국인 강제노역 징용자들과도 해법을 찾고 싶다고 전했으나, 한국인 징용자들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쓰비시 대표단은 지난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미군 포로 징용 피해자와 가족들을 만나 과거 강제노역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 미쓰비시 “다른 나라 징용자에도 사과”…한국은 언급 없어
    • 입력 2015-07-22 20:19:40
    • 수정2015-07-22 20:21:04
    국제
일본 대기업 미쓰비시가 태평양 전쟁 당시 강제노동에 징용된 전쟁포로 가운데 미군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의 포로들에게도 사과 의사를 밝혔습니다.

미쓰비시 유키오 이사는 영국과 네덜란드, 호주의 전쟁포로에게도 앞서 미군 피해자들에게 한 것처럼 똑같이 사과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유키오 이사는 또 중국인 강제노역 징용자들과도 해법을 찾고 싶다고 전했으나, 한국인 징용자들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쓰비시 대표단은 지난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미군 포로 징용 피해자와 가족들을 만나 과거 강제노역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