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통소염제 주의…심근경색·뇌졸중 위험 30%↑
입력 2015.07.22 (21:31) 수정 2015.07.22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머리가 아프거나 감기 몸살이 생기면 쉽게 진통소염제를 복용하는데요.

그런데 진통소염제를 일주일 내로 짧게 복용하더라도 심장병이나 뇌졸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기 몸살 기운이 있어 약국을 찾은 40대 여성입니다.

머리가 아플 때 마다 자주 진통소염제를 복용합니다.

<인터뷰> 정호선(서울 서대문구) : "머리 쓸 일이 많아서 신경 쓸 일도 많을때 머리 좀 아플때는 진통소염제를 자꾸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열이 날 때나 근육통, 관절염이 있을 때 흔하게 쓰이는 약입니다.

미국 식품의약국이 진통소염제에 대한 부작용 경고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일주일 안에 짧게 복용하더라도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위험을 30% 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고영국(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 "진통소염제는 혈소판에 영향을 줘서 혈전이 잘 생기도록 하고요. 그 다음에 체액을 증가시켜서 심장에 부담을 줍니다."

특히, 심장병이나 뇌졸중을 앓았거나 비만, 고지혈증, 흡연 등 심혈관 질환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은 주의해야 합니다.

많이, 오래 복용할 수록 부작용 위험은 더 높아집니다.

따라서 진통소염제는 열흘 이내로 짧게 사용하고, 용량도 최소한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진통소염제 주의…심근경색·뇌졸중 위험 30%↑
    • 입력 2015-07-22 21:32:20
    • 수정2015-07-22 21:57:39
    뉴스 9
<앵커 멘트>

머리가 아프거나 감기 몸살이 생기면 쉽게 진통소염제를 복용하는데요.

그런데 진통소염제를 일주일 내로 짧게 복용하더라도 심장병이나 뇌졸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기 몸살 기운이 있어 약국을 찾은 40대 여성입니다.

머리가 아플 때 마다 자주 진통소염제를 복용합니다.

<인터뷰> 정호선(서울 서대문구) : "머리 쓸 일이 많아서 신경 쓸 일도 많을때 머리 좀 아플때는 진통소염제를 자꾸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열이 날 때나 근육통, 관절염이 있을 때 흔하게 쓰이는 약입니다.

미국 식품의약국이 진통소염제에 대한 부작용 경고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일주일 안에 짧게 복용하더라도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위험을 30% 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고영국(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 "진통소염제는 혈소판에 영향을 줘서 혈전이 잘 생기도록 하고요. 그 다음에 체액을 증가시켜서 심장에 부담을 줍니다."

특히, 심장병이나 뇌졸중을 앓았거나 비만, 고지혈증, 흡연 등 심혈관 질환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은 주의해야 합니다.

많이, 오래 복용할 수록 부작용 위험은 더 높아집니다.

따라서 진통소염제는 열흘 이내로 짧게 사용하고, 용량도 최소한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