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부터 은행 대출기준 강화에 “정책 일관성 없다”
입력 2015.07.22 (21:37) 연합뉴스
금융정책 당국이 22일 총 1천100조 원대로 불어난 가계 빚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은행 대출 기준을 강화하기로 하자 정책의 일관성 결여 등을 비판하는 글들이 비교적 많이 나왔다.

네이버 아이디 'dong****'는 "대체 이 정부는 뭐지? 이랬다 저랬다 어휴…"라고 한숨을 지었다.

같은 포털 아이디 'nope****'는 "전 국민 빚쟁이로 만들 때는 언제고. 참으로 한심한 정부다"라고 비판했고, 'pyop****'는 "이게 선제적 대응이냐? 돈 빌려 집 사라고 돈 다 풀어놓고 나서"라고 질타했다.

다음 이용자 '샤방샤방'은 "건설업체 입장에서 정책을 하지 말고 제발 서민들 입장에서 정책을 펴라"라고 주문했다.

다음 누리꾼 '왕짱구'는 "교육정책도 장관이 바뀔 때마다 바뀜. 그래서 수험생들만 애먹음"이라고 꼬집었다.

"정부를 믿고 따른 자신을 탓하세요. 참 답답해"(다음 아이디 'alysam'), "고금리 대부업체들 노나겠구만. 서민 피 말리는 정책은 세계 최강이네"(네이버 아이디 'bgp2****') 등의 비난 글도 나왔다.

반면, 당국의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었다.

다음 아이디 '파란하데스'는 "작년 그 정책은 명분과 실리가 없는 정책이었다. 늦었지만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이니 서두르자"는 의견을 냈다.

같은 포털 이용자 '마리오'도 "대출 건전화는 잘 하는 거다. 거품 꺼지면 한방에 날아가는 거다. 지금부터 고통스러워도 대출 줄여야 한다"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네이버 누리꾼 'dark****'는 "원래 은행에서 돈 빌리는 건 상당히 까다로워야 정상이다"라고 썼고, 'soon****'는 "부동산 거품이 빠지지 않는 상태에서 가계부채가 급증했으니 앞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것임. 너무 늦었다고 생각됨"이라고 적었다.
  • 내년부터 은행 대출기준 강화에 “정책 일관성 없다”
    • 입력 2015-07-22 21:37:02
    연합뉴스
금융정책 당국이 22일 총 1천100조 원대로 불어난 가계 빚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은행 대출 기준을 강화하기로 하자 정책의 일관성 결여 등을 비판하는 글들이 비교적 많이 나왔다.

네이버 아이디 'dong****'는 "대체 이 정부는 뭐지? 이랬다 저랬다 어휴…"라고 한숨을 지었다.

같은 포털 아이디 'nope****'는 "전 국민 빚쟁이로 만들 때는 언제고. 참으로 한심한 정부다"라고 비판했고, 'pyop****'는 "이게 선제적 대응이냐? 돈 빌려 집 사라고 돈 다 풀어놓고 나서"라고 질타했다.

다음 이용자 '샤방샤방'은 "건설업체 입장에서 정책을 하지 말고 제발 서민들 입장에서 정책을 펴라"라고 주문했다.

다음 누리꾼 '왕짱구'는 "교육정책도 장관이 바뀔 때마다 바뀜. 그래서 수험생들만 애먹음"이라고 꼬집었다.

"정부를 믿고 따른 자신을 탓하세요. 참 답답해"(다음 아이디 'alysam'), "고금리 대부업체들 노나겠구만. 서민 피 말리는 정책은 세계 최강이네"(네이버 아이디 'bgp2****') 등의 비난 글도 나왔다.

반면, 당국의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었다.

다음 아이디 '파란하데스'는 "작년 그 정책은 명분과 실리가 없는 정책이었다. 늦었지만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이니 서두르자"는 의견을 냈다.

같은 포털 이용자 '마리오'도 "대출 건전화는 잘 하는 거다. 거품 꺼지면 한방에 날아가는 거다. 지금부터 고통스러워도 대출 줄여야 한다"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네이버 누리꾼 'dark****'는 "원래 은행에서 돈 빌리는 건 상당히 까다로워야 정상이다"라고 썼고, 'soon****'는 "부동산 거품이 빠지지 않는 상태에서 가계부채가 급증했으니 앞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것임. 너무 늦었다고 생각됨"이라고 적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