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해운 비리’…SK부두 30여명 적발
입력 2015.07.22 (21:32) 수정 2015.07.22 (21:57)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질적인 해운업계 비리가 또 터졌습니다.

유조선 입출항을 둘러싸고 일감 몰아주기와 뒷돈 상납이 10년 넘게 이뤄졌는데, 이 '검은 고리'에 가담한 이들은 30명이 넘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SK인천석유화학의 전용 부두입니다.

초대형 유조선이 SK가 사들인 원유를 하역하는 곳인데 하루 평균 2척이 드나듭니다.

유조선이 워낙 크다보니 배를 항구로 안내하는 도선과 실제로 배를 끄는 예선, 선용품 공급 등에 참여하는 업체가 20곳을 넘습니다.

이 입출항 관련 일감이 비리의 출발점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SK의 부두 관리자 이모 부장은 입출항 일감을 특정 업체들에게 주라고 유조선 측을 압박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 압박을 등에 업고 일감을 싹쓸이한 업체들이 이 씨에게 뒷돈을 상납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녹취> 하청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뒷돈을 안 주면) 이런 업체들은 나쁘다 라고 자꾸 소문내고, 그러면 일감을 못 받죠. 일감을 못 받으면 결국 문을 닫아야 되는 입장이죠."

일감과 뒷돈을 맞바꾼 이 검은 고리는 30명 넘게 가담해 10년 이상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이승헌(인천 계양경찰서 수사과장) : "해양대 출신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전문적인 분야이기 때문에, 그들만의 리그가 된 것 아닌가…"

세월호 참사로 해운 비리 수사가 본격화되자, 이른바 위험수당이라는 것까지 더해 뒷돈을 최대 10배까지 늘리며 유착을 더 강화했습니다.

경찰은 공소시효가 남은 7년 동안 오간 뒷돈만 24억 원이라며, SK 부장과 해운업체 대표를 구속하고, 3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또 ‘해운 비리’…SK부두 30여명 적발
    • 입력 2015-07-22 21:49:38
    • 수정2015-07-22 21:57:0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고질적인 해운업계 비리가 또 터졌습니다.

유조선 입출항을 둘러싸고 일감 몰아주기와 뒷돈 상납이 10년 넘게 이뤄졌는데, 이 '검은 고리'에 가담한 이들은 30명이 넘었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SK인천석유화학의 전용 부두입니다.

초대형 유조선이 SK가 사들인 원유를 하역하는 곳인데 하루 평균 2척이 드나듭니다.

유조선이 워낙 크다보니 배를 항구로 안내하는 도선과 실제로 배를 끄는 예선, 선용품 공급 등에 참여하는 업체가 20곳을 넘습니다.

이 입출항 관련 일감이 비리의 출발점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SK의 부두 관리자 이모 부장은 입출항 일감을 특정 업체들에게 주라고 유조선 측을 압박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 압박을 등에 업고 일감을 싹쓸이한 업체들이 이 씨에게 뒷돈을 상납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녹취> 하청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뒷돈을 안 주면) 이런 업체들은 나쁘다 라고 자꾸 소문내고, 그러면 일감을 못 받죠. 일감을 못 받으면 결국 문을 닫아야 되는 입장이죠."

일감과 뒷돈을 맞바꾼 이 검은 고리는 30명 넘게 가담해 10년 이상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이승헌(인천 계양경찰서 수사과장) : "해양대 출신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전문적인 분야이기 때문에, 그들만의 리그가 된 것 아닌가…"

세월호 참사로 해운 비리 수사가 본격화되자, 이른바 위험수당이라는 것까지 더해 뒷돈을 최대 10배까지 늘리며 유착을 더 강화했습니다.

경찰은 공소시효가 남은 7년 동안 오간 뒷돈만 24억 원이라며, SK 부장과 해운업체 대표를 구속하고, 3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