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 인천항 접안 관련 해운 비리 적발
입력 2015.07.22 (23:36) 수정 2015.07.23 (00:1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천 계양경찰서는 유조선 접안에 필요한 도선과 예선 등의 일감을 특정 선박대리점에 몰아주고 그 대가로 대리점 측에서 뒷돈 8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SK인천석유화학 이모 부장을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10년 넘게 SK인천항 관리를 총괄하면서, 도선과 예선 등을 특정 대리점을 통해서만 하도록 선사 측을 압박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 SK 인천항 접안 관련 해운 비리 적발
    • 입력 2015-07-22 23:40:41
    • 수정2015-07-23 00:18:17
    뉴스라인
인천 계양경찰서는 유조선 접안에 필요한 도선과 예선 등의 일감을 특정 선박대리점에 몰아주고 그 대가로 대리점 측에서 뒷돈 8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SK인천석유화학 이모 부장을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10년 넘게 SK인천항 관리를 총괄하면서, 도선과 예선 등을 특정 대리점을 통해서만 하도록 선사 측을 압박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