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포스코건설 비자금’ 정동화 전 부회장 11시간 조사
입력 2015.07.23 (02:00) 사회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쯤 귀가했습니다.

정 전 부회장은 조사를 마치고 검찰 청사를 나오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을 상대로 하도급 업체로부터 돈을 걷어 조성한 비자금으로 공무원에게 금품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또, 정 전 부회장이 하도급 업체 선정에 개입하고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정 전 부회장은 지난 5월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임했던 2009년부터 3년간 하도급 업체 10여 곳을 통해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금품을 상납받은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당시 검찰은 정 전 부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 검토가 끝나는 대로 구속 영장을 재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 검찰, ‘포스코건설 비자금’ 정동화 전 부회장 11시간 조사
    • 입력 2015-07-23 02:00:54
    사회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쯤 귀가했습니다.

정 전 부회장은 조사를 마치고 검찰 청사를 나오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을 상대로 하도급 업체로부터 돈을 걷어 조성한 비자금으로 공무원에게 금품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또, 정 전 부회장이 하도급 업체 선정에 개입하고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정 전 부회장은 지난 5월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임했던 2009년부터 3년간 하도급 업체 10여 곳을 통해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금품을 상납받은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당시 검찰은 정 전 부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 검토가 끝나는 대로 구속 영장을 재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