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니 발리공항 화산 폭발로 또 폐쇄…1억 달러 손실
입력 2015.07.23 (06:19) 수정 2015.07.23 (08: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도네시아에서 또 다시 화산이 폭발하면서 어제 발리섬의 공항이 한때 폐쇄됐습니다.

이달 들어서 세 번짼데요.

화산 폭발에 따른 관광 손실액이 약 1억 달러, 우리 돈 1200억원에 이른다고합니다.

방콕 고영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부의 라웅 화산이 일주일만에 또 폭발했습니다.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퍼지면서 인근 발리 공항이 어제 오후 한때 폐쇄됐습니다.

지난 9일 이후 이번이 세번째입니다.

이 때문에 휴가철을 맞아 발리를 찾은 외국 관광객과 이슬람 명절을 즐기던 인도네시아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인터뷰> 로라 제인(호주 관광객)

화산활동이 왕성해지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 아래 단계인 3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지난 9일 이후 지금까지 발리 등 인근 7개 공항이 동시 다발적으로 폐쇄돼 900여 편의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트리코라 하르조(응우라라이 공항총지배인)

관광업계는 잇따른 화산 폭발로 지난 2주 동안 약 10만명의 외국 관광객이 예약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약 1억 달러 우리 돈 1,200억원의 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불의 고리에 위치한 인도네시아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130여 개의 활화산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인니 발리공항 화산 폭발로 또 폐쇄…1억 달러 손실
    • 입력 2015-07-23 06:20:55
    • 수정2015-07-23 08:47: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도네시아에서 또 다시 화산이 폭발하면서 어제 발리섬의 공항이 한때 폐쇄됐습니다.

이달 들어서 세 번짼데요.

화산 폭발에 따른 관광 손실액이 약 1억 달러, 우리 돈 1200억원에 이른다고합니다.

방콕 고영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부의 라웅 화산이 일주일만에 또 폭발했습니다.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퍼지면서 인근 발리 공항이 어제 오후 한때 폐쇄됐습니다.

지난 9일 이후 이번이 세번째입니다.

이 때문에 휴가철을 맞아 발리를 찾은 외국 관광객과 이슬람 명절을 즐기던 인도네시아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습니다.

<인터뷰> 로라 제인(호주 관광객)

화산활동이 왕성해지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 아래 단계인 3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지난 9일 이후 지금까지 발리 등 인근 7개 공항이 동시 다발적으로 폐쇄돼 900여 편의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트리코라 하르조(응우라라이 공항총지배인)

관광업계는 잇따른 화산 폭발로 지난 2주 동안 약 10만명의 외국 관광객이 예약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약 1억 달러 우리 돈 1,200억원의 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불의 고리에 위치한 인도네시아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130여 개의 활화산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