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리가 예뻐서…” 학교 여학생 몰카 사진 유포 대학생
입력 2015.07.23 (06:31) 수정 2015.07.23 (18:57)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학교 남학생이 같은 대학 여학생들의 신체 사진 수십 장을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 학내 상담센터가 조사에 나섰다.

23일 이 대학 관계자와 총학생회에 따르면 A씨는 학내에서 여학생들의 신체가 하체 위주로 촬영된 사진들을 D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다.

총학이 확인한 것만 해도 5월부터 한 달이 넘게 25장의 사진이 게재됐고, 등장한 피해 여성도 20명이 넘는다.

이 사진들은 대부분 학내 교정과 학교 건물 내부 등지에서 촬영됐고, 일부는 수업 중에 찍힌 것도 있다.

제보를 접한 총학이 글의 내용과 사용된 아이디 등을 추적해 A씨를 장본인으로 특정했다.

A씨는 논란이 일자 게시글을 모두 지웠다.

총학은 신원 파악이 된 피해자들과 함께 학생상담센터에 A씨를 신고하고 미리 출력해 놓은 사진도 제출했다.

A씨는 이후 상담센터 조사에서 일부 사진은 자신이 찍고 게시했다고 인정했으나 일부는 인터넷에서 모은 것일 뿐 자기가 직접 찍은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학 관계자는 "사진들이 대부분 짧은 바지 혹은 치마를 입은 여성의 하체 위주로 찍혀 있어 찍힌 대상이 보면 충분히 수치심을 느낄 수 있을 정도"라며 "피해 학생들도 처벌 의지도 강하다"고 말했다.

상담센터 관계자는 "피해학생들의 진술과 A씨 진술이 일치하는지 등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린 자체로 충분히 징계 사유가 되고, 조사 결과에 따라 형사 고발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다리가 예뻐서…” 학교 여학생 몰카 사진 유포 대학생
    • 입력 2015-07-23 06:31:27
    • 수정2015-07-23 18:57:54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학교 남학생이 같은 대학 여학생들의 신체 사진 수십 장을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 학내 상담센터가 조사에 나섰다.

23일 이 대학 관계자와 총학생회에 따르면 A씨는 학내에서 여학생들의 신체가 하체 위주로 촬영된 사진들을 D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다.

총학이 확인한 것만 해도 5월부터 한 달이 넘게 25장의 사진이 게재됐고, 등장한 피해 여성도 20명이 넘는다.

이 사진들은 대부분 학내 교정과 학교 건물 내부 등지에서 촬영됐고, 일부는 수업 중에 찍힌 것도 있다.

제보를 접한 총학이 글의 내용과 사용된 아이디 등을 추적해 A씨를 장본인으로 특정했다.

A씨는 논란이 일자 게시글을 모두 지웠다.

총학은 신원 파악이 된 피해자들과 함께 학생상담센터에 A씨를 신고하고 미리 출력해 놓은 사진도 제출했다.

A씨는 이후 상담센터 조사에서 일부 사진은 자신이 찍고 게시했다고 인정했으나 일부는 인터넷에서 모은 것일 뿐 자기가 직접 찍은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학 관계자는 "사진들이 대부분 짧은 바지 혹은 치마를 입은 여성의 하체 위주로 찍혀 있어 찍힌 대상이 보면 충분히 수치심을 느낄 수 있을 정도"라며 "피해 학생들도 처벌 의지도 강하다"고 말했다.

상담센터 관계자는 "피해학생들의 진술과 A씨 진술이 일치하는지 등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린 자체로 충분히 징계 사유가 되고, 조사 결과에 따라 형사 고발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