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훔친 차로 중앙선 넘나들며 아찔한 ‘광란의 질주’
입력 2015.07.23 (07:38) 수정 2015.07.23 (08: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급 외제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달아나던 30대 남성이 경찰의 안전벨트 단속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중앙선을 넘나들며 광란의 질주를 벌였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길 경찰의 안전 벨트 단속 현장,

단속에 걸려 도로에 멈췄던 고급 외제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이내 추격전이 시작됩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던 차량은 앞서가던 차량에 길이 막히자 중앙선을 넘나들며 곡예 운전을 합니다.

교차로의 빨간 불을 무시하고 도로를 내달립니다.

<인터뷰> 김남호(춘천경찰서 남부지구대) : "차량이 도주하면서 역주행도 하면서 신호위반 하고 약 5킬로미터에 걸쳐 위반을 하면서 도주를 한거죠."

20여분 간 질주하다 결국 신호등 앞에 서 있던 차량과 경찰차에 막혀 멈춰섰습니다.

차량 엔진 쪽에서 연기가 나는데도 안에서 내리지 않고 버티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이용희(춘천경찰서 중부지구대 경사) : "문을 열어주지 않고 약간의 저항이 있는 상황이라서 지붕으로 들어가서 검거하게 된 건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33살 김 모 씨는 지난 21일 새벽, 경기도 가평에서 고급 외제승용차를 훔쳐 달아나다 경찰의 안전벨트 단속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출근시간 아찔한 도심 추격전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훔친 차로 중앙선 넘나들며 아찔한 ‘광란의 질주’
    • 입력 2015-07-23 07:44:21
    • 수정2015-07-23 08:16: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고급 외제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달아나던 30대 남성이 경찰의 안전벨트 단속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중앙선을 넘나들며 광란의 질주를 벌였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길 경찰의 안전 벨트 단속 현장,

단속에 걸려 도로에 멈췄던 고급 외제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이내 추격전이 시작됩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던 차량은 앞서가던 차량에 길이 막히자 중앙선을 넘나들며 곡예 운전을 합니다.

교차로의 빨간 불을 무시하고 도로를 내달립니다.

<인터뷰> 김남호(춘천경찰서 남부지구대) : "차량이 도주하면서 역주행도 하면서 신호위반 하고 약 5킬로미터에 걸쳐 위반을 하면서 도주를 한거죠."

20여분 간 질주하다 결국 신호등 앞에 서 있던 차량과 경찰차에 막혀 멈춰섰습니다.

차량 엔진 쪽에서 연기가 나는데도 안에서 내리지 않고 버티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이용희(춘천경찰서 중부지구대 경사) : "문을 열어주지 않고 약간의 저항이 있는 상황이라서 지붕으로 들어가서 검거하게 된 건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33살 김 모 씨는 지난 21일 새벽, 경기도 가평에서 고급 외제승용차를 훔쳐 달아나다 경찰의 안전벨트 단속에 걸려 붙잡혔습니다.

출근시간 아찔한 도심 추격전이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