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케네디·라과디아 공항’ 노동자 파업 철회
입력 2015.07.23 (07:50) 국제
미국 뉴욕의 3대 공항인 존 F. 케네디 국제공항과 라과디아 국제공항의 항공 노동자 천 여 명이 오늘밤 시작하려던 시한부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공항 관계자는 공항 노동자들과 회사가 합의를 해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노동자와 회사 측은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두 공항에서 일하는 보안·수하물 담당 노동자 천 여 명은 시간당 임금을 현행 10.1달러 수준에서 15달러로 올리고, 의료보험 혜택을 보장하는 등의 처우개선을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뉴욕 ‘케네디·라과디아 공항’ 노동자 파업 철회
    • 입력 2015-07-23 07:50:05
    국제
미국 뉴욕의 3대 공항인 존 F. 케네디 국제공항과 라과디아 국제공항의 항공 노동자 천 여 명이 오늘밤 시작하려던 시한부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공항 관계자는 공항 노동자들과 회사가 합의를 해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노동자와 회사 측은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두 공항에서 일하는 보안·수하물 담당 노동자 천 여 명은 시간당 임금을 현행 10.1달러 수준에서 15달러로 올리고, 의료보험 혜택을 보장하는 등의 처우개선을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