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비아그라 등 팔아 2천만원 챙긴 3명 구속
입력 2015.07.23 (08:49)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판매한 혐의로 36살 김모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부산진구의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인터넷 등을 통해 가짜 비아그라와 여성흥분제를 팔아 2천만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판매한 제품을 수입하거나 제조한 일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가짜 비아그라 등 팔아 2천만원 챙긴 3명 구속
    • 입력 2015-07-23 08:49:31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판매한 혐의로 36살 김모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부산진구의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인터넷 등을 통해 가짜 비아그라와 여성흥분제를 팔아 2천만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판매한 제품을 수입하거나 제조한 일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