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백화점·아웃렛 불공정행위 직권 조사
입력 2015.07.23 (08:49) 수정 2015.07.23 (16:00)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백화점과 아웃렛의 납품업체 비용 전가와 판매직원 부당 파견 등 불공정행위에 대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공정위는 NC백화점을 운영하는 이랜드리테일에 이어 지난주 애경그룹 계열의 AK플라자에 조사인력을 파견해 직권조사를 벌였고 다음 달에는 한화갤러리아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공정위는 또 아웃렛 운영 실태 점검을 위해 롯데백화점에 조사 인력을 파견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으며 현대백화점과 신세계 사이먼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 공정위, 백화점·아웃렛 불공정행위 직권 조사
    • 입력 2015-07-23 08:49:31
    • 수정2015-07-23 16:00:33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백화점과 아웃렛의 납품업체 비용 전가와 판매직원 부당 파견 등 불공정행위에 대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공정위는 NC백화점을 운영하는 이랜드리테일에 이어 지난주 애경그룹 계열의 AK플라자에 조사인력을 파견해 직권조사를 벌였고 다음 달에는 한화갤러리아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공정위는 또 아웃렛 운영 실태 점검을 위해 롯데백화점에 조사 인력을 파견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으며 현대백화점과 신세계 사이먼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