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체투입’ 지소연, 컵대회 막판 역전 결승포 쾅!
입력 2015.07.23 (09:30) 수정 2015.07.23 (16:43) 연합뉴스
여자축구 지소연(첼시)이 홀로 북 치고 장구 치며 컵대회에서 소속팀의 재역전 드라마를 썼다.

첼시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5시즌 잉글랜드 슈퍼리그 컨티넨탈 타이어스 컵 조별리그 1조 1차전에서 동점골을 돕고 경기 막판 역전 결승포를 터뜨린 지소연의 맹활약에 힘입어 레딩을 3-2로 꺾었다.

첼시는 전반 44분 질리 플러허티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으나 곧바로 동점골을 내줬고 후반 13분에는 로렌 브루턴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교체 투입된 지소연이 발끝으로 드라마를 썼다.

지소연은 프리킥으로 밀리 브라이트의 헤딩 동점골을 돕더니 후반 44분에는 수비 실수를 틈 타 역전골을 뽑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 ‘교체투입’ 지소연, 컵대회 막판 역전 결승포 쾅!
    • 입력 2015-07-23 09:30:11
    • 수정2015-07-23 16:43:45
    연합뉴스
여자축구 지소연(첼시)이 홀로 북 치고 장구 치며 컵대회에서 소속팀의 재역전 드라마를 썼다.

첼시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5시즌 잉글랜드 슈퍼리그 컨티넨탈 타이어스 컵 조별리그 1조 1차전에서 동점골을 돕고 경기 막판 역전 결승포를 터뜨린 지소연의 맹활약에 힘입어 레딩을 3-2로 꺾었다.

첼시는 전반 44분 질리 플러허티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으나 곧바로 동점골을 내줬고 후반 13분에는 로렌 브루턴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교체 투입된 지소연이 발끝으로 드라마를 썼다.

지소연은 프리킥으로 밀리 브라이트의 헤딩 동점골을 돕더니 후반 44분에는 수비 실수를 틈 타 역전골을 뽑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