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몽준 “FIFA회장 청렴해야…당선 어렵지만 가치”
입력 2015.07.23 (09:54) 수정 2015.07.23 (16:43)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의사를 밝힌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겸 FIFA 명예 부회장이 23일 FIFA 부패 문제에 대해 "회장이 청렴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정 명예회장은 이날 미국·캐나다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축구대회가 열리는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FIFA의 부정·부패 문제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장이 받는 경비나 보너스를 공개하지 않는 건 아주 나쁜 일이다. FIFA 안에 여러 독립된 기구가 있지만 그 책임자를 FIFA회장이 총회에서 추천해 추인하다 보니 사실상 임명이다"면서 "그런 것도 다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FIFA 회장은 전용기를 타고 다닌다는데 FIFA 회원국 중에는 2018년 월드컵 예선전에 참가할 비용도 없는 곳도 있다"면서 "그런 곳은 비용 걱정을 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제프 블라터 회장이 사퇴하고 대행체제로 선거를 공평하게 관리하는 게 꼭 필요하다"면서 "만약 블라터 회장이 내년 2월 26일 치러지는 회장 선거에 부당하게 관여한다면 FIFA가 하는 모든 일에 정통성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유럽권 출신으로서 FIFA회장직에 도전하는 정 명예회장은 "FIFA가 111살이 됐는데 전부 유럽분들이 회장을 했다"면서 "월드컵도 유럽 밖에서 했는데 FIFA 회장도 유럽 출신이 아닌 분이 하는게 유럽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명예회장은 미국 방문 후 북중미 축구계 관계자들뿐 아니라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 등 지인들도 만날 계획이다.

그는 "키신저 전 장관은 열성적인 축구 팬이고 공식적으로 FIFA를 위해 조언해주는 역할도 했다"면서 "FIFA의 현 상태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얘기 들을 좋은 기회"라고 소개했다.

정 명예회장은 "(당선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 있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8월 중순께 세계축구의 중심인 유럽에서 출마 발표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정 명예회장과의 일문일답.

--FIFA 부패문제에 대한 입장은.

▲FIFA 부패는 제도적으로 미흡한 것도 있겠지만 역시 사람이 문제다. 블라터 회장이 회장임기를 제한해야 한다고 한 것은 늦게나마 바른 소리다. 블라터 회장이 사퇴하고 대행체제로 선거를 공평하게 관리해야 한다. 만약 블라터 회장이 선거에 부당하게 관여하면 FIFA가 하는 모든 일에 정통성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다.

--FIFA 개혁방안은.

▲부정부패가 없어야 한다. 사람이 많이 지켜도 도둑 하나 막기 어렵다지만 FIFA회장이 청렴하면 된다. 본인이 받는 경비, 보너스를 공개하지 않는 건 아주 나쁜 일이다. FIFA 안에 여러 독립된 기구가 있지만 책임자를 회장이 총회에서 추천해 추인하다 보니 사실상 임명이다. 독립된 기구도 FIFA 회장이 책임자를 추천하면 안된다. 블라터 회장이 본인이 아니라 각 대륙연맹이 부패했단 식으로 얘기하면 안된다. 집행위에 책임을 돌리는 것도 적반하장이다. FIFA 회장은 전용기를 타고 다니는데 FIFA 회원국 중에는 2018년 월드컵 예선전에 참가할 비용도 없는 협회도 있다. 그런 협회들을 도와주는 게 필요하다.

--비유럽 FIFA회장 가능성은.

▲이번에는 유럽인이 아닌 사람이었으면 한다. FIFA가 지금 111살이 됐는데 전부 유럽분들이 회장을 했다. 브라질 출신인 아벨란제 회장도 사실 유럽출신이다. 월드컵이 진정한 월드컵이 돼야지 유럽컵이 되면 안된다. 월드컵도 유럽 밖에서 했는데 FIFA 회장도 유럽 출신 아닌 분이 하는 게 유럽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다.

--미국 일정은.

▲미국에 가서 CONCACAF 관계자들과 만나고 주요 언론과 인터뷰한다. 이후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의 초청으로 장관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한다. 키신저 장관은 전세계 축구의 광팬이다. 그분이 블라터 회장의 요청으로 FIFA를 위해 조언해주는 공식적 역할도 한 만큼 FIFA의 현 상태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얘기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미국 축구협회가 누구를 지지하는지는 알 수 없다.

--향후 일정은.

▲지금은 출마를 준비하면서 여러분의 의견 듣는 상태고, 공식 출마발표는 8월 중순경 가능하면 세계축구의 중심이라 하는 유럽에서 할 생각이다. 당선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할 가치있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 4년간 FIFA를 떠나있었지만 바깥에서 객관적으로 FIFA를 볼 수 있었다.
  • 정몽준 “FIFA회장 청렴해야…당선 어렵지만 가치”
    • 입력 2015-07-23 09:54:32
    • 수정2015-07-23 16:43:45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의사를 밝힌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겸 FIFA 명예 부회장이 23일 FIFA 부패 문제에 대해 "회장이 청렴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정 명예회장은 이날 미국·캐나다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축구대회가 열리는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FIFA의 부정·부패 문제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장이 받는 경비나 보너스를 공개하지 않는 건 아주 나쁜 일이다. FIFA 안에 여러 독립된 기구가 있지만 그 책임자를 FIFA회장이 총회에서 추천해 추인하다 보니 사실상 임명이다"면서 "그런 것도 다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FIFA 회장은 전용기를 타고 다닌다는데 FIFA 회원국 중에는 2018년 월드컵 예선전에 참가할 비용도 없는 곳도 있다"면서 "그런 곳은 비용 걱정을 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제프 블라터 회장이 사퇴하고 대행체제로 선거를 공평하게 관리하는 게 꼭 필요하다"면서 "만약 블라터 회장이 내년 2월 26일 치러지는 회장 선거에 부당하게 관여한다면 FIFA가 하는 모든 일에 정통성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유럽권 출신으로서 FIFA회장직에 도전하는 정 명예회장은 "FIFA가 111살이 됐는데 전부 유럽분들이 회장을 했다"면서 "월드컵도 유럽 밖에서 했는데 FIFA 회장도 유럽 출신이 아닌 분이 하는게 유럽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명예회장은 미국 방문 후 북중미 축구계 관계자들뿐 아니라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 등 지인들도 만날 계획이다.

그는 "키신저 전 장관은 열성적인 축구 팬이고 공식적으로 FIFA를 위해 조언해주는 역할도 했다"면서 "FIFA의 현 상태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얘기 들을 좋은 기회"라고 소개했다.

정 명예회장은 "(당선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 있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8월 중순께 세계축구의 중심인 유럽에서 출마 발표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정 명예회장과의 일문일답.

--FIFA 부패문제에 대한 입장은.

▲FIFA 부패는 제도적으로 미흡한 것도 있겠지만 역시 사람이 문제다. 블라터 회장이 회장임기를 제한해야 한다고 한 것은 늦게나마 바른 소리다. 블라터 회장이 사퇴하고 대행체제로 선거를 공평하게 관리해야 한다. 만약 블라터 회장이 선거에 부당하게 관여하면 FIFA가 하는 모든 일에 정통성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다.

--FIFA 개혁방안은.

▲부정부패가 없어야 한다. 사람이 많이 지켜도 도둑 하나 막기 어렵다지만 FIFA회장이 청렴하면 된다. 본인이 받는 경비, 보너스를 공개하지 않는 건 아주 나쁜 일이다. FIFA 안에 여러 독립된 기구가 있지만 책임자를 회장이 총회에서 추천해 추인하다 보니 사실상 임명이다. 독립된 기구도 FIFA 회장이 책임자를 추천하면 안된다. 블라터 회장이 본인이 아니라 각 대륙연맹이 부패했단 식으로 얘기하면 안된다. 집행위에 책임을 돌리는 것도 적반하장이다. FIFA 회장은 전용기를 타고 다니는데 FIFA 회원국 중에는 2018년 월드컵 예선전에 참가할 비용도 없는 협회도 있다. 그런 협회들을 도와주는 게 필요하다.

--비유럽 FIFA회장 가능성은.

▲이번에는 유럽인이 아닌 사람이었으면 한다. FIFA가 지금 111살이 됐는데 전부 유럽분들이 회장을 했다. 브라질 출신인 아벨란제 회장도 사실 유럽출신이다. 월드컵이 진정한 월드컵이 돼야지 유럽컵이 되면 안된다. 월드컵도 유럽 밖에서 했는데 FIFA 회장도 유럽 출신 아닌 분이 하는 게 유럽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다.

--미국 일정은.

▲미국에 가서 CONCACAF 관계자들과 만나고 주요 언론과 인터뷰한다. 이후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의 초청으로 장관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한다. 키신저 장관은 전세계 축구의 광팬이다. 그분이 블라터 회장의 요청으로 FIFA를 위해 조언해주는 공식적 역할도 한 만큼 FIFA의 현 상태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얘기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미국 축구협회가 누구를 지지하는지는 알 수 없다.

--향후 일정은.

▲지금은 출마를 준비하면서 여러분의 의견 듣는 상태고, 공식 출마발표는 8월 중순경 가능하면 세계축구의 중심이라 하는 유럽에서 할 생각이다. 당선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할 가치있다.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 4년간 FIFA를 떠나있었지만 바깥에서 객관적으로 FIFA를 볼 수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