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살’ 개봉 첫날 관객 48만명 모으며 극장가 점령
입력 2015.07.23 (10:32) 연합뉴스
영화 '암살'이 개봉 첫날 관객 48만명을 모으며 올해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암살'은 개봉일인 전날 전국 1천264개 스크린에서 관객 47만7천620명(매출액 점유율 67.9%)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로 등극했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오프닝 스코어로 최고 수치다.

아울러 '암살'의 개봉 첫날 관객 수는 최동훈 감독의 전작 '도둑들'(43만6천596명)을 비롯해 역대 여름 극장가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오른 '괴물'(39만5천951명), '해운대'(17만700명)를 뛰어넘었다.

이 영화 배급사 쇼박스는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에서 최고 예매율을 보인 데 이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역대급 흥행세를 과시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과 임시정부 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렸다.

'범죄의 재구성', '타짜',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전지현·이정재·하정우·조진웅·오달수 등 요즘 충무로에서 잘나가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또 이번 영화는 순제작비가 한국 영화 평균의 4배가 넘는 180억원이 투입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암살’ 개봉 첫날 관객 48만명 모으며 극장가 점령
    • 입력 2015-07-23 10:32:00
    연합뉴스
영화 '암살'이 개봉 첫날 관객 48만명을 모으며 올해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암살'은 개봉일인 전날 전국 1천264개 스크린에서 관객 47만7천620명(매출액 점유율 67.9%)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로 등극했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오프닝 스코어로 최고 수치다.

아울러 '암살'의 개봉 첫날 관객 수는 최동훈 감독의 전작 '도둑들'(43만6천596명)을 비롯해 역대 여름 극장가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오른 '괴물'(39만5천951명), '해운대'(17만700명)를 뛰어넘었다.

이 영화 배급사 쇼박스는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에서 최고 예매율을 보인 데 이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역대급 흥행세를 과시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과 임시정부 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렸다.

'범죄의 재구성', '타짜',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전지현·이정재·하정우·조진웅·오달수 등 요즘 충무로에서 잘나가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또 이번 영화는 순제작비가 한국 영화 평균의 4배가 넘는 180억원이 투입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