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조폭 낀 성매매 ‘연합조직’ 적발
입력 2015.07.23 (10:46) 사회
조직폭력배를 낀 인천, 경기지역 성매매 연합조직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등의 혐의로 인천지역 폭력조직 행동대장 36살 김모 씨와 성매매 업주 등 6명을 구속하고, 전단지 총책 31살 한모 씨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한국 남성과 중국 관광객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여성 9명과 성 매수남 22명도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김 씨 등은 성매매 연합조직을 결성해 2013년 1월부터 2년여 동안 출장 성매매 영업을 통해 16억 원의 불법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조직폭력배와 성매매 업주가 결탁해 출장 성매매 조직을 결성한 뒤 인천과 경기도 부천, 김포, 시흥 일대의 출장 성매매 영업을 독점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경찰, 조폭 낀 성매매 ‘연합조직’ 적발
    • 입력 2015-07-23 10:46:34
    사회
조직폭력배를 낀 인천, 경기지역 성매매 연합조직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등의 혐의로 인천지역 폭력조직 행동대장 36살 김모 씨와 성매매 업주 등 6명을 구속하고, 전단지 총책 31살 한모 씨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한국 남성과 중국 관광객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여성 9명과 성 매수남 22명도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김 씨 등은 성매매 연합조직을 결성해 2013년 1월부터 2년여 동안 출장 성매매 영업을 통해 16억 원의 불법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조직폭력배와 성매매 업주가 결탁해 출장 성매매 조직을 결성한 뒤 인천과 경기도 부천, 김포, 시흥 일대의 출장 성매매 영업을 독점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