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정부 노동개혁, 개혁 아닌 개악”
입력 2015.07.23 (12:02)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노동개혁은 개혁이 아니라 개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심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고용 유연성을 높여 일자리를 하향평준화하자는 게 정부가 추진하는 방향인데, 방향 자체가 근본적으로 잘못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심 대표는 개혁은 하되 고용 안정성을 높여 고용의 질을 높이는 상향평준화로 가야 된다며, 세계 최고 학력을 자랑하는 국민을 가장 값싼 국민으로 만들겠다는 개악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가 크다는 지적과 관련해 심 대표는 대기업이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고 원하청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법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심 대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임금피크제에 대해서도 세대 갈등만 부추길 것이라고 지적하고, 대기업은 사내유보금을 500조 원씩 쌓아놓고도 청년채용을 하지 않고, 공공기관들도 청년고용촉진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심상정 “정부 노동개혁, 개혁 아닌 개악”
    • 입력 2015-07-23 12:02:13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노동개혁은 개혁이 아니라 개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심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고용 유연성을 높여 일자리를 하향평준화하자는 게 정부가 추진하는 방향인데, 방향 자체가 근본적으로 잘못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심 대표는 개혁은 하되 고용 안정성을 높여 고용의 질을 높이는 상향평준화로 가야 된다며, 세계 최고 학력을 자랑하는 국민을 가장 값싼 국민으로 만들겠다는 개악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가 크다는 지적과 관련해 심 대표는 대기업이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고 원하청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법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심 대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임금피크제에 대해서도 세대 갈등만 부추길 것이라고 지적하고, 대기업은 사내유보금을 500조 원씩 쌓아놓고도 청년채용을 하지 않고, 공공기관들도 청년고용촉진법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