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연, 드림투어 10차전 우승…다승 선두
입력 2015.07.23 (15:22) 수정 2015.07.23 (15:23) 연합뉴스
[사진 제공=KLPGA]

박지연(20·한국체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투어 10차전(총상금 7천만원·우승상금 1천400만원)에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박지연은 2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컨트리클럽(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으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7언더파 65타를 친 박지연은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2013년 11월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한 박지연은 드림투어 7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고 약 1개월 만에 두 번째 승리를 따냈다.

박지연은 "첫 우승은 연장 승부까지 갔고 운도 따랐다. 하지만 이번 우승은 두자릿수 언더파를 내면서 실력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연은 "다승도 의식이 되기 시작했다. 첫 우승을 했을 때는 정규투어 시드 확보가 목표였는데 지금은 상금왕을 하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박지연은 김아림(20·용인대)과 함께 드림투어 다승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상금 순위는 4위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 박지연, 드림투어 10차전 우승…다승 선두
    • 입력 2015-07-23 15:22:40
    • 수정2015-07-23 15:23:32
    연합뉴스
[사진 제공=KLPGA]

박지연(20·한국체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투어 10차전(총상금 7천만원·우승상금 1천400만원)에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박지연은 2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컨트리클럽(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잡으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7언더파 65타를 친 박지연은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2013년 11월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한 박지연은 드림투어 7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고 약 1개월 만에 두 번째 승리를 따냈다.

박지연은 "첫 우승은 연장 승부까지 갔고 운도 따랐다. 하지만 이번 우승은 두자릿수 언더파를 내면서 실력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연은 "다승도 의식이 되기 시작했다. 첫 우승을 했을 때는 정규투어 시드 확보가 목표였는데 지금은 상금왕을 하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박지연은 김아림(20·용인대)과 함께 드림투어 다승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상금 순위는 4위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