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무원시험 쏠림 현상 심화…청년 취준생 35% 준비
입력 2015.07.23 (16:33) 수정 2015.07.23 (18:09) 연합뉴스
청년 취업준비생의 35%가 공무원 임용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뽑는 공무원은 2만2천명인데, 신규 채용인원의 10배에 달하는 22만명이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기업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은 취업준비생의 19%로 쪼그라들었다.

고령층의 절반 이상은 연금을 받아 본 경험이 없으며, 60%는 생계를 위해 취업전선에 뛰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 공무원시험 준비 28%→35%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 청년층 및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5월 기준으로 청년층(15∼29세)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자는 63만3천명이었다.

이들의 취업시험 준비 분야를 조사한 결과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다는 답변 비율이 34.9%로 가장 높았다. 1년 전(28.0%)보다 6.9%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일반 기업체 입사를 준비한다는 청년은 지난해 25.5%에서 올해 18.9%로 줄었다.

기업에 취직하겠다는 청년이 10명 중 2명도 안 된다는 뜻이다.

기능분야 자격증 등 기타 분야 취업을 준비한다는 청년은 작년 21.4%에서 22.9%로 소폭 증가했다.

고시·전문직 시험 준비생은 9.8%, 언론사·공기업 준비생은 8.5%였다. 나머지 5.5%는 교원 임용을 준비하고 있었다.

취업난이 갈수록 심화되는데다 공무원 '쏠림현상'까지 나타나다 보니 청년들은 졸업 후 취업하기까지 평균 1년 정도를 백수로 지내고 있었다.

졸업 후 첫 취업에 걸리는 시간은 올해 평균 11개월로 지난해(11.6개월)보다는 소폭 줄었다. 청년 4명 중 1명(25.4%)은 첫 취업까지 1년 이상이 걸렸다.

직장을 잡기 어려워 하향 취업 등을 하다 보니 첫 직장 근속기간은 점차 짧아지고 있다.

청년층의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올해 1년 6.4개월이다. 2011년 1년 7.6개월에서 4년 연속 줄었다.

첫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로는 보수, 근로시간 등 근로여건이 불만족스러웠다는 응답 비율이 47.4%로 가장 많았다. 건강·육아·결혼 등 개인사유가 16.8%, 계약 만료는 11.2%였다.

임금근로자로 처음 취업한 청년층 62%는 계속해서 근무할 수 있는 정규직 일자리를 잡았으나 19.6%는 일할 수 있는 기간이 1년 이하인 계약직이었다. 일시적 일자리를 구한 청년은 10.5%였다.

◇ 고령층, 생계 위해 취업전선에 나서

청년 취업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 고령층(55∼79세) 다수도 취업시장에 뛰어들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일하기를 원하는 고령층은 722만4천명으로 전체 고령층 인구의 61.0%를 차지했다. 고령층이 일을 그만두기를 원하는 평균 연령은 72세였다.

일하고 싶어하는 이유로는 57.0%가 생활비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고령층의 67.4%는 전일제 일자리를 원했으며 원하는 임금 수준은 150만∼300만원 미만과 100만∼150만원 미만이 각각 32.1%였다.

절반 이상은 연금을 받지 않고 있었다.

지난 1년간 연금을 받은 고령층은 전체 고령층 인구의 45%(532만8천명)으로 작년(45.7%)보다 소폭 감소했다.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49만원으로 작년 5월 조사 때보다 7만원 늘었다. 지난해 7월부터 기초연금이 도입된 영향이다.

매달 연금을 10∼25만원 받는다는 고령층이 50.6%로 가장 많았고 25∼50만원(24.9%), 50∼100만원 미만(11.0%), 150만원 이상(8.3%), 100∼150만원 미만(3.6%) 등이 뒤를 이었다.

고령층이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만 49세였다.

이에 따라 퇴직 후에도 생계를 이으려고 취업 전선에 뛰어든 고령자가 늘었다.

지난 1년간 취업 경험이 있는 고령층 비율은 62.2%로 작년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고령층 인구 중 취업자(637만4천명)가 차지하는 비율(고용률)은 53.9%로 작년과 같았다. 일자리에서 은퇴할 나이인 65~79세 고용률은 37.8%였다.
  • 공무원시험 쏠림 현상 심화…청년 취준생 35% 준비
    • 입력 2015-07-23 16:33:50
    • 수정2015-07-23 18:09:18
    연합뉴스
청년 취업준비생의 35%가 공무원 임용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뽑는 공무원은 2만2천명인데, 신규 채용인원의 10배에 달하는 22만명이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기업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은 취업준비생의 19%로 쪼그라들었다.

고령층의 절반 이상은 연금을 받아 본 경험이 없으며, 60%는 생계를 위해 취업전선에 뛰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 공무원시험 준비 28%→35%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 청년층 및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5월 기준으로 청년층(15∼29세)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자는 63만3천명이었다.

이들의 취업시험 준비 분야를 조사한 결과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다는 답변 비율이 34.9%로 가장 높았다. 1년 전(28.0%)보다 6.9%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일반 기업체 입사를 준비한다는 청년은 지난해 25.5%에서 올해 18.9%로 줄었다.

기업에 취직하겠다는 청년이 10명 중 2명도 안 된다는 뜻이다.

기능분야 자격증 등 기타 분야 취업을 준비한다는 청년은 작년 21.4%에서 22.9%로 소폭 증가했다.

고시·전문직 시험 준비생은 9.8%, 언론사·공기업 준비생은 8.5%였다. 나머지 5.5%는 교원 임용을 준비하고 있었다.

취업난이 갈수록 심화되는데다 공무원 '쏠림현상'까지 나타나다 보니 청년들은 졸업 후 취업하기까지 평균 1년 정도를 백수로 지내고 있었다.

졸업 후 첫 취업에 걸리는 시간은 올해 평균 11개월로 지난해(11.6개월)보다는 소폭 줄었다. 청년 4명 중 1명(25.4%)은 첫 취업까지 1년 이상이 걸렸다.

직장을 잡기 어려워 하향 취업 등을 하다 보니 첫 직장 근속기간은 점차 짧아지고 있다.

청년층의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올해 1년 6.4개월이다. 2011년 1년 7.6개월에서 4년 연속 줄었다.

첫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로는 보수, 근로시간 등 근로여건이 불만족스러웠다는 응답 비율이 47.4%로 가장 많았다. 건강·육아·결혼 등 개인사유가 16.8%, 계약 만료는 11.2%였다.

임금근로자로 처음 취업한 청년층 62%는 계속해서 근무할 수 있는 정규직 일자리를 잡았으나 19.6%는 일할 수 있는 기간이 1년 이하인 계약직이었다. 일시적 일자리를 구한 청년은 10.5%였다.

◇ 고령층, 생계 위해 취업전선에 나서

청년 취업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 고령층(55∼79세) 다수도 취업시장에 뛰어들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일하기를 원하는 고령층은 722만4천명으로 전체 고령층 인구의 61.0%를 차지했다. 고령층이 일을 그만두기를 원하는 평균 연령은 72세였다.

일하고 싶어하는 이유로는 57.0%가 생활비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고령층의 67.4%는 전일제 일자리를 원했으며 원하는 임금 수준은 150만∼300만원 미만과 100만∼150만원 미만이 각각 32.1%였다.

절반 이상은 연금을 받지 않고 있었다.

지난 1년간 연금을 받은 고령층은 전체 고령층 인구의 45%(532만8천명)으로 작년(45.7%)보다 소폭 감소했다.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49만원으로 작년 5월 조사 때보다 7만원 늘었다. 지난해 7월부터 기초연금이 도입된 영향이다.

매달 연금을 10∼25만원 받는다는 고령층이 50.6%로 가장 많았고 25∼50만원(24.9%), 50∼100만원 미만(11.0%), 150만원 이상(8.3%), 100∼150만원 미만(3.6%) 등이 뒤를 이었다.

고령층이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만 49세였다.

이에 따라 퇴직 후에도 생계를 이으려고 취업 전선에 뛰어든 고령자가 늘었다.

지난 1년간 취업 경험이 있는 고령층 비율은 62.2%로 작년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고령층 인구 중 취업자(637만4천명)가 차지하는 비율(고용률)은 53.9%로 작년과 같았다. 일자리에서 은퇴할 나이인 65~79세 고용률은 37.8%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