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밋친전시회4] 비오는 날 체육시간 자습은 옛말! “키넥트로 땀 흘려요”
입력 2015.07.23 (19:07) 수정 2015.07.23 (19:45) 테크쑤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지난 7월 17일 오후 2시 여의도 KBS홀에 초등학생부터 어르신들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바로 KBS IT 전문 프로그램인 ‘T타임’에서 준비한 테크놀로지 전시회를 보기 위해서였는데요.

KBS ‘T타임’은 매년 7월 1회씩 공개방송을 개최합니다. 올해의 타이틀은 ‘밋친 콘서트’. 아름다운(美) IT와 친해지는(親) 콘서트라는 의미인데요. 3회째를 맞은 올해는 지난 2회까지와는 달리 콘서트와 더불어 전시회를 추가했습니다.

IT는 보고 듣고 즐기고 체험해야 한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이기 때문에 다양한 퍼포먼스가 있는 콘서트와 별개로 다양한 IT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해서 ‘밋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모두 30여 개의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기술과 생활, 그리고 예술과 즐거움이라는 4개의 테마로 구성했습니다. 가상현실과 가상피트 체험, 홀로그램과 동작인식 체험 등 테크놀로지가 실생활에 얼마나 가까이 와 있는지를 직접 만날 수 있었습니다. 현장에 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 KBS 이재성 아나운서와 BJ 아율 양이 직접 전시회장을 찾았는데요.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한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 ‘I am Tech 밋친 전시회’, 테마4 – IT는 즐겁다!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엔터테인먼트는 어떨까요?

오큘러스가 준비한 가상현실 체험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찬사를 받았습니다. 동작인식게임의 선두주자인 마이크로소프트의 키넥트 게임은 역동적인 게엠은 물론 운동 효과까지 있어 체험형 IT 기술의 대명사가 됐습니다.

전자부품연구원은 빛의 기술을 활용한 홀로그램을 선보였습니다. 입체감을 살려 마치 진짜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한 박물관 유물 등은 활용도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스쿨에는 책상도 컴퓨터, 칠판도 컴퓨터가 될 느낌인데요. 아이카이스트가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밖에도 NC소프트의 모바일 게임, 스마트폰으로 홀로그램을 구현하는 어비팩토리의 홀로라이브, 드론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든 에듀디지스트,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확산시켜주는 N15 등 다양한 아이템들이 밋친 콘서트의 밋친 전시회에 함께 했습니다.

현재를 상징하는 다양한 테크놀로지의 향연에서 여러분의 선택은 무엇일까요?


  • [밋친전시회4] 비오는 날 체육시간 자습은 옛말! “키넥트로 땀 흘려요”
    • 입력 2015-07-23 19:07:01
    • 수정2015-07-23 19:45:58
    테크쑤다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지난 7월 17일 오후 2시 여의도 KBS홀에 초등학생부터 어르신들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바로 KBS IT 전문 프로그램인 ‘T타임’에서 준비한 테크놀로지 전시회를 보기 위해서였는데요.

KBS ‘T타임’은 매년 7월 1회씩 공개방송을 개최합니다. 올해의 타이틀은 ‘밋친 콘서트’. 아름다운(美) IT와 친해지는(親) 콘서트라는 의미인데요. 3회째를 맞은 올해는 지난 2회까지와는 달리 콘서트와 더불어 전시회를 추가했습니다.

IT는 보고 듣고 즐기고 체험해야 한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이기 때문에 다양한 퍼포먼스가 있는 콘서트와 별개로 다양한 IT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해서 ‘밋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모두 30여 개의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기술과 생활, 그리고 예술과 즐거움이라는 4개의 테마로 구성했습니다. 가상현실과 가상피트 체험, 홀로그램과 동작인식 체험 등 테크놀로지가 실생활에 얼마나 가까이 와 있는지를 직접 만날 수 있었습니다. 현장에 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 KBS 이재성 아나운서와 BJ 아율 양이 직접 전시회장을 찾았는데요.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한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 ‘I am Tech 밋친 전시회’, 테마4 – IT는 즐겁다!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엔터테인먼트는 어떨까요?

오큘러스가 준비한 가상현실 체험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찬사를 받았습니다. 동작인식게임의 선두주자인 마이크로소프트의 키넥트 게임은 역동적인 게엠은 물론 운동 효과까지 있어 체험형 IT 기술의 대명사가 됐습니다.

전자부품연구원은 빛의 기술을 활용한 홀로그램을 선보였습니다. 입체감을 살려 마치 진짜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한 박물관 유물 등은 활용도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스쿨에는 책상도 컴퓨터, 칠판도 컴퓨터가 될 느낌인데요. 아이카이스트가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밖에도 NC소프트의 모바일 게임, 스마트폰으로 홀로그램을 구현하는 어비팩토리의 홀로라이브, 드론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든 에듀디지스트,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확산시켜주는 N15 등 다양한 아이템들이 밋친 콘서트의 밋친 전시회에 함께 했습니다.

현재를 상징하는 다양한 테크놀로지의 향연에서 여러분의 선택은 무엇일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