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밋친전시회1] 피팅룸 기다리기 귀찮아? 거울 앞에서 가상의 옷을 입다!
입력 2015.07.23 (19:07) 수정 2015.07.23 (19:45) T-타임 메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지난 7월 17일 오후 2시 여의도 KBS홀에 초등학생부터 어르신들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바로 KBS IT 전문 프로그램인 ‘T타임’에서 준비한 테크놀로지 전시회를 보기 위해서였는데요.

KBS ‘T타임’은 매년 7월 1회씩 공개방송을 개최합니다. 올해의 타이틀은 ‘밋친 콘서트’. 아름다운(美) IT와 친해지는(親) 콘서트라는 의미인데요. 3회째를 맞은 올해는 지난 2회까지와는 달리 콘서트와 더불어 전시회를 추가했습니다.

IT는 보고 듣고 즐기고 체험해야 한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이기 때문에 다양한 퍼포먼스가 있는 콘서트와 별개로 다양한 IT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해서 ‘밋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모두 30여 개의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기술과 생활, 그리고 예술과 즐거움이라는 4개의 테마로 구성했습니다. 가상현실과 가상피트 체험, 홀로그램과 동작인식 체험 등 테크놀로지가 실생활에 얼마나 가까이 와 있는지를 직접 만날 수 있었습니다. 현장에 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 KBS 이재성 아나운서와 BJ 아율 양이 직접 전시회장을 찾았는데요.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한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 ‘I am Tech 밋친 전시회’, 테마1 – IT는 기술이다!

신개념의 테크놀로지가 반영된 테마에서는 미래 먹거리 분야가 주축이 되었습니다.

먼저 배송의 혁명을 가져올지 모른다는 드론, 취미용으로 확산되고 있는 드론을 아이드론에서 소개합니다. 구글이 만든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 자동차 시스템의 서막을 알리는데요. 국내 현대자동차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했다고 합니다.

의류 매장을 방문했을 때 다양한 옷을 직접 입어보는 것은 소비자의 권리일 수도 있겠지만 시간을 낭비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때 거울앞에서 가상의 옷을 직접 입어본 것과 같은 느낌을 낼 수 있다면 어떨까요? FX기어에서 ‘FX미러’를 선보였습니다.

인텔은 USB 형태의 스틱 하나로 PC가 되는 ‘컴퓨트스틱’과 거미로봇, IOT RC 기술 등을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유독 인기가 좋았던 로보티즈에서는 지능 개발에 도움이 되는 오픈소스로 제작된 로봇과 창의적인 로봇 만들기를 소개했습니다.


  • [밋친전시회1] 피팅룸 기다리기 귀찮아? 거울 앞에서 가상의 옷을 입다!
    • 입력 2015-07-23 19:07:02
    • 수정2015-07-23 19:45:58
    T-타임 메인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T-타임' 시청 후 아래 댓글을 남겨 주신 분들 중 2명을 선정 ‘블루투스 스피커’와 ‘T-타임 도서’ 를 보내드립니다.(랜덤)


지난 7월 17일 오후 2시 여의도 KBS홀에 초등학생부터 어르신들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바로 KBS IT 전문 프로그램인 ‘T타임’에서 준비한 테크놀로지 전시회를 보기 위해서였는데요.

KBS ‘T타임’은 매년 7월 1회씩 공개방송을 개최합니다. 올해의 타이틀은 ‘밋친 콘서트’. 아름다운(美) IT와 친해지는(親) 콘서트라는 의미인데요. 3회째를 맞은 올해는 지난 2회까지와는 달리 콘서트와 더불어 전시회를 추가했습니다.

IT는 보고 듣고 즐기고 체험해야 한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이기 때문에 다양한 퍼포먼스가 있는 콘서트와 별개로 다양한 IT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해서 ‘밋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전시회에서는 모두 30여 개의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기술과 생활, 그리고 예술과 즐거움이라는 4개의 테마로 구성했습니다. 가상현실과 가상피트 체험, 홀로그램과 동작인식 체험 등 테크놀로지가 실생활에 얼마나 가까이 와 있는지를 직접 만날 수 있었습니다. 현장에 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 KBS 이재성 아나운서와 BJ 아율 양이 직접 전시회장을 찾았는데요.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한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 ‘I am Tech 밋친 전시회’, 테마1 – IT는 기술이다!

신개념의 테크놀로지가 반영된 테마에서는 미래 먹거리 분야가 주축이 되었습니다.

먼저 배송의 혁명을 가져올지 모른다는 드론, 취미용으로 확산되고 있는 드론을 아이드론에서 소개합니다. 구글이 만든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 자동차 시스템의 서막을 알리는데요. 국내 현대자동차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했다고 합니다.

의류 매장을 방문했을 때 다양한 옷을 직접 입어보는 것은 소비자의 권리일 수도 있겠지만 시간을 낭비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때 거울앞에서 가상의 옷을 직접 입어본 것과 같은 느낌을 낼 수 있다면 어떨까요? FX기어에서 ‘FX미러’를 선보였습니다.

인텔은 USB 형태의 스틱 하나로 PC가 되는 ‘컴퓨트스틱’과 거미로봇, IOT RC 기술 등을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에게 유독 인기가 좋았던 로보티즈에서는 지능 개발에 도움이 되는 오픈소스로 제작된 로봇과 창의적인 로봇 만들기를 소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