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추경 내일 본회의서 처리…‘소득·법인세 정비’ 명기
입력 2015.07.23 (20:14) 수정 2015.07.23 (22:03) 정치
여야가 내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청문회는 열지 않고 관련 상임위에서 현안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습니다.

핵심 쟁점이었던 세입 확충 방안은 합의문 부대 의견에 소득세와 법인세 정비 등 모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명기했습니다.

또 세입 예산은 2천억 원, 세출 예산은 사회기반시설 분야에서 5천억 원을 각각 삭감하기로 합의해 추경 예산은 11조 8천억원에서 11조 천억원으로 줄어듭니다.

여야는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 진상 규명과 관련해서는 다음 달 14일까지 국회 정보위와 미방위, 국방위, 안행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고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야당이 요구해온 청문회는 열지 않지만, 여야가 취득한 자료를 토대로 정보위에 출석하는 사람의 증언과 진술을 청취하고 기밀이 누설되지 않은 방안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뒤 국정원 현장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 여야, 추경 내일 본회의서 처리…‘소득·법인세 정비’ 명기
    • 입력 2015-07-23 20:14:56
    • 수정2015-07-23 22:03:27
    정치
여야가 내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청문회는 열지 않고 관련 상임위에서 현안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습니다.

핵심 쟁점이었던 세입 확충 방안은 합의문 부대 의견에 소득세와 법인세 정비 등 모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명기했습니다.

또 세입 예산은 2천억 원, 세출 예산은 사회기반시설 분야에서 5천억 원을 각각 삭감하기로 합의해 추경 예산은 11조 8천억원에서 11조 천억원으로 줄어듭니다.

여야는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 진상 규명과 관련해서는 다음 달 14일까지 국회 정보위와 미방위, 국방위, 안행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고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야당이 요구해온 청문회는 열지 않지만, 여야가 취득한 자료를 토대로 정보위에 출석하는 사람의 증언과 진술을 청취하고 기밀이 누설되지 않은 방안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뒤 국정원 현장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