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모자 사건 의혹’ 제기한 어머니 아동학대 입건
입력 2015.07.23 (21:09) 수정 2015.07.23 (21:15) 사회
이른바 '세모자 성폭행 사건' 의혹을 제기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44살 이모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각각 13살, 17살 두 아들에게 자신들이 성폭행당했다는 내용의 성범죄 관련 내용을 암기해 수사기관에 진술하게 하는 등 정신 발달에 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두 아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등 방임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추가 학대를 막기 위해 임시조치를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이 씨는 아이들이 입원한 병원으로부터 100m 안에 접근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1월과 6월, 남편 45살 A씨가 아이들과 자신에게 마약을 먹이고 성매매를 강요했다며 남편과 시아버지 등 시댁과 친정 식구 10여 명을 고소했습니다.

이 씨는 최근 포털사이트 등에 자신과 두 아들이 수년 동안 남편 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려 진위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세모자 사건 의혹’ 제기한 어머니 아동학대 입건
    • 입력 2015-07-23 21:09:43
    • 수정2015-07-23 21:15:15
    사회
이른바 '세모자 성폭행 사건' 의혹을 제기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44살 이모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각각 13살, 17살 두 아들에게 자신들이 성폭행당했다는 내용의 성범죄 관련 내용을 암기해 수사기관에 진술하게 하는 등 정신 발달에 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두 아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등 방임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추가 학대를 막기 위해 임시조치를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이 씨는 아이들이 입원한 병원으로부터 100m 안에 접근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앞서 이 씨는 지난 1월과 6월, 남편 45살 A씨가 아이들과 자신에게 마약을 먹이고 성매매를 강요했다며 남편과 시아버지 등 시댁과 친정 식구 10여 명을 고소했습니다.

이 씨는 최근 포털사이트 등에 자신과 두 아들이 수년 동안 남편 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려 진위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