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추경안 내일 본회의 처리 합의
입력 2015.07.23 (23:06) 수정 2015.07.24 (01: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가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추경 예산을 7천억 원 가량 줄이고 법인세 문제는 부대 의견에 넣기로 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국정원 해킹 의혹에 대해선 관련 상임위에서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원내대표가 추가경정 예산안을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여야는 세출 구조조정과 함께 세입 확충을 위한 모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법인세 인상 문제와 관련해선 '소득세와 법인세 등의 정비'라는 문구를 넣어서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 부대표) : "(법인세는) 현재로서는 인상 부분의 여지가 없다고 보고 있고요. (정부가) 방안을 가지고 오면 국회에서 다루겠다..."

야당이 요구했던 세입경정 예산과 사회기반시설 예산 삭감 규모는 7천억원 정도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여야는 세입 5조 6천억원 가운데 2천억 원 정도를 줄이고, 도로 건설 등 사회기반시설 예산을 포함해 5천억 원을 삭감하는 선에서 접점을 찾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추경예산은 11조 8천억원에서 11조 천억원 가량으로 줄어듭니다.

국정원 해킹 의혹은 청문회를 열지 않고 정보위와 미방위, 국방위, 안행위에서 자료제출과 현안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그 시한은 다음달 14일까지로 못박았습니다.

또 양당이 합의하면 정보위에 출석하는 사람의 증언과 진술을 청취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춘석(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 : "보호 가치가 있는 기밀은 누설되지 않는 방법을 양당 간사 합의로 정한다."

여야는 오늘밤 예결특위 소위 심사를 열어 추경 감액의 세부내역을 정한 뒤,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여야, 추경안 내일 본회의 처리 합의
    • 입력 2015-07-23 23:30:33
    • 수정2015-07-24 01:27:3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여야가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추경 예산을 7천억 원 가량 줄이고 법인세 문제는 부대 의견에 넣기로 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국정원 해킹 의혹에 대해선 관련 상임위에서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원내대표가 추가경정 예산안을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여야는 세출 구조조정과 함께 세입 확충을 위한 모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법인세 인상 문제와 관련해선 '소득세와 법인세 등의 정비'라는 문구를 넣어서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 부대표) : "(법인세는) 현재로서는 인상 부분의 여지가 없다고 보고 있고요. (정부가) 방안을 가지고 오면 국회에서 다루겠다..."

야당이 요구했던 세입경정 예산과 사회기반시설 예산 삭감 규모는 7천억원 정도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여야는 세입 5조 6천억원 가운데 2천억 원 정도를 줄이고, 도로 건설 등 사회기반시설 예산을 포함해 5천억 원을 삭감하는 선에서 접점을 찾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추경예산은 11조 8천억원에서 11조 천억원 가량으로 줄어듭니다.

국정원 해킹 의혹은 청문회를 열지 않고 정보위와 미방위, 국방위, 안행위에서 자료제출과 현안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그 시한은 다음달 14일까지로 못박았습니다.

또 양당이 합의하면 정보위에 출석하는 사람의 증언과 진술을 청취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춘석(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 : "보호 가치가 있는 기밀은 누설되지 않는 방법을 양당 간사 합의로 정한다."

여야는 오늘밤 예결특위 소위 심사를 열어 추경 감액의 세부내역을 정한 뒤,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