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세훈 등 고발 vs “무책임 정치의 극치”
입력 2015.07.23 (23:14) 수정 2015.07.24 (01: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새정치연합이 원세훈 전 원장 등 국정원 관련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무책임 정치의 극치라며 의혹만으로 수사는 안된다고 맞섰습니다.

임세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정원을 대행한 나나테크가 정부 인가 없이 감청 설비를 수입했고 국정원은 감청 프로그램을 유포했다며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새정치연합 국민정보지키기 위원장) : "명백하게 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현재 정황만으로도 위법성이 확인된 부분이기 때문에 검찰 수사가 시작돼야 합니다."

고발 대상으로 원세훈 전 원장 등 국정원 관계자와 나나테크를 포함했지만, 이병호 현 원장은 큰 관련은 없어 보인다며, 이름을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새누리당은 어이 없고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무턱대고 의혹만 가지고 수사할 수는 없고, 국정원 서버를 검찰이 들여다 보는 것 자체가 안보에 위험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안철수 정보지키기 위원장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았습니다.

<녹취> 신의진(새누리당 대변인) : "보안 전문가라면 국가 정보기관을 무력화시키는 데 앞장설 것이 아니라 북한 사이버테러 대비에 앞장을 서야 할 것입니다."

새정치연합이 자살한 국정원 직원에게 자료 삭제 권한이 없다면서 조직적 개입이 의심된다고 지적한 반면 새누리당은 직원이 단순한 방식으로 삭제했기 때문에 100% 복구가 가능하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원세훈 등 고발 vs “무책임 정치의 극치”
    • 입력 2015-07-23 23:44:31
    • 수정2015-07-24 01:27:37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새정치연합이 원세훈 전 원장 등 국정원 관련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무책임 정치의 극치라며 의혹만으로 수사는 안된다고 맞섰습니다.

임세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정원을 대행한 나나테크가 정부 인가 없이 감청 설비를 수입했고 국정원은 감청 프로그램을 유포했다며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새정치연합 국민정보지키기 위원장) : "명백하게 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현재 정황만으로도 위법성이 확인된 부분이기 때문에 검찰 수사가 시작돼야 합니다."

고발 대상으로 원세훈 전 원장 등 국정원 관계자와 나나테크를 포함했지만, 이병호 현 원장은 큰 관련은 없어 보인다며, 이름을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새누리당은 어이 없고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무턱대고 의혹만 가지고 수사할 수는 없고, 국정원 서버를 검찰이 들여다 보는 것 자체가 안보에 위험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안철수 정보지키기 위원장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았습니다.

<녹취> 신의진(새누리당 대변인) : "보안 전문가라면 국가 정보기관을 무력화시키는 데 앞장설 것이 아니라 북한 사이버테러 대비에 앞장을 서야 할 것입니다."

새정치연합이 자살한 국정원 직원에게 자료 삭제 권한이 없다면서 조직적 개입이 의심된다고 지적한 반면 새누리당은 직원이 단순한 방식으로 삭제했기 때문에 100% 복구가 가능하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