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 단식 농성 재소자에 ‘강제 음식 투여 법안’ 통과
입력 2015.07.30 (20:05) 국제
이스라엘 의회가 단식 농성 중인 팔레스타인 재소자에 강제로 음식을 투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스라엘 의회는 그동안 논란이 된 이 법안을 찬성 46표, 반대 40표로 가결했다고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습니다.

이 법안은 재소자의 생명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재소자가 거부해도 이들에게 강제 음식 투여를 허용하거나 치료를 받게 하도록 하는 게 골자입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재소자에 대한 안전 조치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그동안 저명한 팔레스타인인 수감자가 단식농성을 하다가 숨지면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과 동예루살렘에서 폭력 사태가 일어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스라엘 의료협회와 인권단체는 강제 음식 투여는 고문에 해당하며 의학적으로도 매우 위험하다고 반대해 왔습니다.

인권단체는 1980년 단식농성을 하던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3명이 강제급식을 당하다 사망했는데 이는 음식이 위가 아닌 폐로 들어갔기 때문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이스라엘, 단식 농성 재소자에 ‘강제 음식 투여 법안’ 통과
    • 입력 2015-07-30 20:05:46
    국제
이스라엘 의회가 단식 농성 중인 팔레스타인 재소자에 강제로 음식을 투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스라엘 의회는 그동안 논란이 된 이 법안을 찬성 46표, 반대 40표로 가결했다고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습니다.

이 법안은 재소자의 생명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재소자가 거부해도 이들에게 강제 음식 투여를 허용하거나 치료를 받게 하도록 하는 게 골자입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재소자에 대한 안전 조치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그동안 저명한 팔레스타인인 수감자가 단식농성을 하다가 숨지면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과 동예루살렘에서 폭력 사태가 일어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스라엘 의료협회와 인권단체는 강제 음식 투여는 고문에 해당하며 의학적으로도 매우 위험하다고 반대해 왔습니다.

인권단체는 1980년 단식농성을 하던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3명이 강제급식을 당하다 사망했는데 이는 음식이 위가 아닌 폐로 들어갔기 때문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