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금연휴’ 고속도로 정체 시작…오전 11시 절정
입력 2015.08.14 (06:06) 수정 2015.08.14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임시 공휴일인 오늘, 광복절과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시작되면서, 많은 차량들이 고속도로로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서울 요금소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임시 공휴일로 지정된 오늘, 이른 아침부터 많은 차들이 고속도로로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대부분의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한 편이지만 정체가 시작되는 구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 요금소에도 진입하는 차들이 점차 늘고 있는데요.

오늘은 특히,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돼, 평소보다 훨씬 많은 교통량이 예상됩니다.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주요 고속 도로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영동선 용인 휴게소 부근입니다.

강릉방향으로, 차들이 서행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경부선입니다.

안성 휴게소 인근인데요,

부산방향으로 많은 차들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어 서해안선 화성 휴게소 부근입니다.

왼쪽 목포 방향으로, 차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을 출발하면 대전까지 1시간 5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부산까지 4시간 20분, 광주까지는 3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고속도로 정체는 오전 11시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오늘 하루 종일 이어지다,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 정체는 저녁 8시 무렵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30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로 몰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가운데 51만 대의 차량이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황금연휴’ 고속도로 정체 시작…오전 11시 절정
    • 입력 2015-08-14 06:07:38
    • 수정2015-08-14 07:35: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임시 공휴일인 오늘, 광복절과 이어지는 황금 연휴가 시작되면서, 많은 차량들이 고속도로로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서울 요금소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임시 공휴일로 지정된 오늘, 이른 아침부터 많은 차들이 고속도로로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대부분의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한 편이지만 정체가 시작되는 구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 요금소에도 진입하는 차들이 점차 늘고 있는데요.

오늘은 특히,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돼, 평소보다 훨씬 많은 교통량이 예상됩니다.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주요 고속 도로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영동선 용인 휴게소 부근입니다.

강릉방향으로, 차들이 서행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경부선입니다.

안성 휴게소 인근인데요,

부산방향으로 많은 차들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어 서해안선 화성 휴게소 부근입니다.

왼쪽 목포 방향으로, 차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을 출발하면 대전까지 1시간 5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부산까지 4시간 20분, 광주까지는 3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고속도로 정체는 오전 11시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오늘 하루 종일 이어지다,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량 정체는 저녁 8시 무렵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30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로 몰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가운데 51만 대의 차량이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