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끊는 사연…32년 만에 다시 열린 ‘이산가족 찾기’
입력 2015.08.14 (06:52) 수정 2015.08.14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2 년 전 온 국민에게 안타까움과 감동을 함께 안겼던 '이산가족 찾기' 방송 기억하시죠?!

광복 70주년을 맞아 KBS가 뜻깊은 당시 현장을 다시 살려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3년의 여름은 더욱 뜨거웠습니다.

전쟁이 끝나고 30년. 이산 가족들의 애끊는 사연이 줄을 이었습니다.

뿔뿔이 헤어질 때 마지막 순간을 떠올리며 가족임을 확인하고,

<녹취> "이발소 집에 맡겨놓고 갔었어요.(맞아요.) 날씨가 흐리고요. (맞아요.) 오빠, 오빠!"

홀로 남겨졌던 막내는 서러움에 눈물만 흐릅니다.

<녹취> "나 너무너무 고생했기 때문에 말이 안 나와요."

138일 동안 생방송으로 이어진 'KBS 이산가족 찾기'.

10만 가지 사연이 접수됐고 만 여명이 30년 만에 가족을 찾았습니다.

기쁨과 서러움이 한데 엉킬 때마다 온 국민이 함께 울고, 웃었습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KBS가 그날의 감동을 되살렸습니다.

헤어진 가족의 신상을 적은 종이들이 다시 광장을 채웠습니다.

북녘 가족을 그리며 또 한 번의 광복절을 맞아야 하는 6만 6천 이산가족의 아픔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인터뷰> 송해(방송인) : "이산의 아픔도 아픈데, 만났다가 또 만나지 못하는 한을 우리가 반드시 풀어드려야 합니다."

세월의 무게 만큼 그리움은 더 커져 갑니다.

<인터뷰> 김명복(이산가족) : "아프시지 말고 통일되면 제가 꼭 제주도 모시고 간다고 약속했었죠. 그 날까지 저 그리면서 건강하게 살아주세요. 누님 미안합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애끊는 사연…32년 만에 다시 열린 ‘이산가족 찾기’
    • 입력 2015-08-14 06:54:11
    • 수정2015-08-14 07:31: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32 년 전 온 국민에게 안타까움과 감동을 함께 안겼던 '이산가족 찾기' 방송 기억하시죠?!

광복 70주년을 맞아 KBS가 뜻깊은 당시 현장을 다시 살려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83년의 여름은 더욱 뜨거웠습니다.

전쟁이 끝나고 30년. 이산 가족들의 애끊는 사연이 줄을 이었습니다.

뿔뿔이 헤어질 때 마지막 순간을 떠올리며 가족임을 확인하고,

<녹취> "이발소 집에 맡겨놓고 갔었어요.(맞아요.) 날씨가 흐리고요. (맞아요.) 오빠, 오빠!"

홀로 남겨졌던 막내는 서러움에 눈물만 흐릅니다.

<녹취> "나 너무너무 고생했기 때문에 말이 안 나와요."

138일 동안 생방송으로 이어진 'KBS 이산가족 찾기'.

10만 가지 사연이 접수됐고 만 여명이 30년 만에 가족을 찾았습니다.

기쁨과 서러움이 한데 엉킬 때마다 온 국민이 함께 울고, 웃었습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KBS가 그날의 감동을 되살렸습니다.

헤어진 가족의 신상을 적은 종이들이 다시 광장을 채웠습니다.

북녘 가족을 그리며 또 한 번의 광복절을 맞아야 하는 6만 6천 이산가족의 아픔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인터뷰> 송해(방송인) : "이산의 아픔도 아픈데, 만났다가 또 만나지 못하는 한을 우리가 반드시 풀어드려야 합니다."

세월의 무게 만큼 그리움은 더 커져 갑니다.

<인터뷰> 김명복(이산가족) : "아프시지 말고 통일되면 제가 꼭 제주도 모시고 간다고 약속했었죠. 그 날까지 저 그리면서 건강하게 살아주세요. 누님 미안합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