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의장 “아베 담화, 진정성 있는 반성과 결단 담겨야”
입력 2015.08.14 (11:16) 수정 2015.08.14 (11:18)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오늘 오후 발표 예정인 아베 담화와 관련해 과거 잘못에 대한 분명하고 진정성 있는 반성과 과감한 결단이 담기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오늘 국회 사랑재에서 '동아시아 평화와 의회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평화국제회의 환영사에서 개인적으로 큰 기대는 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아베 담화에 반성과 결단이 담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의장은 일본이 과거 침략행위를 부인해 동아시아 국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면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일본은 동아시아에서 평화적 리더십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최근 북한의 지뢰 도발과 관련해 북한은 민족에 죄를 짓는 도발을 그만두고 화해의 길로 돌아서길 바란다며, 통일의 길은 멀고 험하지만 끊임없이 소통하고 교류해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정 의장 “아베 담화, 진정성 있는 반성과 결단 담겨야”
    • 입력 2015-08-14 11:16:22
    • 수정2015-08-14 11:18:37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은 오늘 오후 발표 예정인 아베 담화와 관련해 과거 잘못에 대한 분명하고 진정성 있는 반성과 과감한 결단이 담기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오늘 국회 사랑재에서 '동아시아 평화와 의회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평화국제회의 환영사에서 개인적으로 큰 기대는 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아베 담화에 반성과 결단이 담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의장은 일본이 과거 침략행위를 부인해 동아시아 국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면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일본은 동아시아에서 평화적 리더십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최근 북한의 지뢰 도발과 관련해 북한은 민족에 죄를 짓는 도발을 그만두고 화해의 길로 돌아서길 바란다며, 통일의 길은 멀고 험하지만 끊임없이 소통하고 교류해 통일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