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번 타자 강정호, 5타수 무안타…7G만 침묵
입력 2015.08.14 (11:35) 연합뉴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8경기 만에 4번타자로 출전했지만 무안타로 침묵했다.

강정호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방문경기에 4번타자·유격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무안타 1득점에 그쳤다.

6일 시카고 컵스전부터 13일 세인트루이스전까지 이어졌던 6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이날 멈췄다.

3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11일 만에 4번타자로 나선 강정호는 1-0으로 앞선 1회초 1사 2루 첫 타석에 등장해 세인트루이스 선발 랜스 린의 시속 127㎞ 커브를 잡아당겼다.

타구는 빠르게 3루쪽으로 향했고, 세인트루이스 3루수 맷 카펜터는 넘어지면서 공을 잡은 뒤 1루로 송구했다.

공은 1루수 미트를 외면하고 관중석으로 들어갔다.

강정호는 카펜터의 호수비에 안타를 빼앗겼지만, 상대 악송구로 2루에 도달했다. 2루주자 앤드루 매커천은 홈을 밟았다.

카펜터의 송구 실책은 대량실점의 빌미가 됐다.

후속타자 페드로 알바레스는 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강정호는 시즌 43번째 득점을 올렸다.

피츠버그는 이후에도 4안타, 몸에 맞는 공 1개로 4점을 더 뽑아 1회에만 7득점했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린은 ⅔이닝 동안 6피안타 7실점(3자책)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강정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타일러 라이온스의 시속 145㎞ 직구를 받아쳐 2루 땅볼에 그쳤고, 5회에는 체인지업에 1루 땅볼로 물러났다.

7회 스티브 시섹과 맞서 중견수 뜬공에 그친 강정호는 8-5로 앞선 9회초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세스 메이네스의 시속 143㎞짜리 싱커를 힘차게 잡아당겼지만, 타구는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카펜터는 3루를 밟고, 1루로 송구해 병살 플레이를 완성했다. 이 사이, 3루주자는 홈을 밟았지만 강정호가 병살타를 쳐 타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96에서 0.292로 떨어졌다.

이날 피츠버그는 10-5로 승리하며 이번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 3연전에서 2패 뒤 1승을 거뒀다.
  • 4번 타자 강정호, 5타수 무안타…7G만 침묵
    • 입력 2015-08-14 11:35:58
    연합뉴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8경기 만에 4번타자로 출전했지만 무안타로 침묵했다.

강정호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방문경기에 4번타자·유격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무안타 1득점에 그쳤다.

6일 시카고 컵스전부터 13일 세인트루이스전까지 이어졌던 6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이날 멈췄다.

3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11일 만에 4번타자로 나선 강정호는 1-0으로 앞선 1회초 1사 2루 첫 타석에 등장해 세인트루이스 선발 랜스 린의 시속 127㎞ 커브를 잡아당겼다.

타구는 빠르게 3루쪽으로 향했고, 세인트루이스 3루수 맷 카펜터는 넘어지면서 공을 잡은 뒤 1루로 송구했다.

공은 1루수 미트를 외면하고 관중석으로 들어갔다.

강정호는 카펜터의 호수비에 안타를 빼앗겼지만, 상대 악송구로 2루에 도달했다. 2루주자 앤드루 매커천은 홈을 밟았다.

카펜터의 송구 실책은 대량실점의 빌미가 됐다.

후속타자 페드로 알바레스는 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강정호는 시즌 43번째 득점을 올렸다.

피츠버그는 이후에도 4안타, 몸에 맞는 공 1개로 4점을 더 뽑아 1회에만 7득점했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린은 ⅔이닝 동안 6피안타 7실점(3자책)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강정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타일러 라이온스의 시속 145㎞ 직구를 받아쳐 2루 땅볼에 그쳤고, 5회에는 체인지업에 1루 땅볼로 물러났다.

7회 스티브 시섹과 맞서 중견수 뜬공에 그친 강정호는 8-5로 앞선 9회초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세스 메이네스의 시속 143㎞짜리 싱커를 힘차게 잡아당겼지만, 타구는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카펜터는 3루를 밟고, 1루로 송구해 병살 플레이를 완성했다. 이 사이, 3루주자는 홈을 밟았지만 강정호가 병살타를 쳐 타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96에서 0.292로 떨어졌다.

이날 피츠버그는 10-5로 승리하며 이번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 3연전에서 2패 뒤 1승을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