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용표 통일장관 “남북 언어 통합 꼭 필요”
입력 2015.08.14 (12:20) 수정 2015.08.14 (13:27) 정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들 때 가장 중시한 것은 백성들이 잘 소통하라는 뜻이었다며 남북 언어의 통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오늘 서울 한글박물관에서 열린 '광복 70주년 기념 겨레말 통합을 위한 국제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많은 탈북민들이 정착 과정에서 가장 어렵게 느끼는 부분이 남북간 언어의 차이라며 그래서 언어통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최근 비무장지대에서 있었던 지뢰 도발로 남북관계는 여전히 엄중하고 마음이 무겁다며, 어렵지만 통일을 향한 꿈과 열정은 계속 간직하고 달려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홍용표 통일장관 “남북 언어 통합 꼭 필요”
    • 입력 2015-08-14 12:20:16
    • 수정2015-08-14 13:27:35
    정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들 때 가장 중시한 것은 백성들이 잘 소통하라는 뜻이었다며 남북 언어의 통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오늘 서울 한글박물관에서 열린 '광복 70주년 기념 겨레말 통합을 위한 국제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많은 탈북민들이 정착 과정에서 가장 어렵게 느끼는 부분이 남북간 언어의 차이라며 그래서 언어통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최근 비무장지대에서 있었던 지뢰 도발로 남북관계는 여전히 엄중하고 마음이 무겁다며, 어렵지만 통일을 향한 꿈과 열정은 계속 간직하고 달려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