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승골 AS’ 박주영, 클래식 24R 시즌 첫 MVP
입력 2015.08.14 (13:33) 수정 2015.08.14 (17:00) 연합뉴스
공격력을 회복하고 있는 프로축구 FC서울의 박주영이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4라운드에서 시즌 첫 주간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2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아드리아노의 결승골을 어시스트, 팀의 2-1 승리를 견인한 박주영을 이번 라운드 가장 빛난 별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연맹은 박주영에 대해 "특유의 공간 침투가 살아났고, 정확한 패스를 선보이는 등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서울 공격을 주도했다"고 평가했다.

위클리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박주영과 함께 김승대(포항)가, 미드필더 부문에는 레오나르도(전북), 신진호(포항), 권창훈(수원), 레이나(성남)가 선정됐다.

수비수 부문에는 김남춘(서울), 조성진(수원), 이웅희(서울), 정다훤(제주)이, 골키퍼 부문에는 권순태(전북)가 이름을 올렸다.

수원이 위클리 베스트팀으로 선정됐고, 수원과 대전의 경기가 베스트 매치로 뽑혔다.

챌린지(2부리그) 26라운드 MVP에는 충주 험멜을 상대로 2골을 몰아넣으며 팀 승리를 이끈 김재웅이 선정됐다.

공격수로는 고경민(FC안양)과 자파(수원FC)가, 미드필더로는 김재웅과 함께 김병석(안산), 조원희(서울 이랜드), 안성빈(안양)이 뽑혔다.

수비수로는 정우재(충주), 신형민(안산), 강민수(상주), 김정빈(수원FC)이, 골키퍼로는 이진형(안산)이 선정됐다.
  • ‘결승골 AS’ 박주영, 클래식 24R 시즌 첫 MVP
    • 입력 2015-08-14 13:33:19
    • 수정2015-08-14 17:00:42
    연합뉴스
공격력을 회복하고 있는 프로축구 FC서울의 박주영이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4라운드에서 시즌 첫 주간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2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아드리아노의 결승골을 어시스트, 팀의 2-1 승리를 견인한 박주영을 이번 라운드 가장 빛난 별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연맹은 박주영에 대해 "특유의 공간 침투가 살아났고, 정확한 패스를 선보이는 등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서울 공격을 주도했다"고 평가했다.

위클리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박주영과 함께 김승대(포항)가, 미드필더 부문에는 레오나르도(전북), 신진호(포항), 권창훈(수원), 레이나(성남)가 선정됐다.

수비수 부문에는 김남춘(서울), 조성진(수원), 이웅희(서울), 정다훤(제주)이, 골키퍼 부문에는 권순태(전북)가 이름을 올렸다.

수원이 위클리 베스트팀으로 선정됐고, 수원과 대전의 경기가 베스트 매치로 뽑혔다.

챌린지(2부리그) 26라운드 MVP에는 충주 험멜을 상대로 2골을 몰아넣으며 팀 승리를 이끈 김재웅이 선정됐다.

공격수로는 고경민(FC안양)과 자파(수원FC)가, 미드필더로는 김재웅과 함께 김병석(안산), 조원희(서울 이랜드), 안성빈(안양)이 뽑혔다.

수비수로는 정우재(충주), 신형민(안산), 강민수(상주), 김정빈(수원FC)이, 골키퍼로는 이진형(안산)이 선정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